• 최종편집 2024-05-21(화)
 


김운성 목사.jpg

  본문에는 예수님을 배반하고 죽은 가룟 유다 대신에 맛디아를 세우는 내용이 나옵니다. 그런데 이 본문 열두 절에 대해 몇 가지 의문을 가질 수 있습니다. 우선 이 말씀은 없어도 될 것 같은 생각이 듭니다. 예수님께서는 승천하시면서 예루살렘을 떠나지 말고 하나님께서 약속하신 성령님의 강림을 기다리라고 하셨고, 제자들을 비롯한 성도들은 다락방에 모여 열심히 기도했습니다. 14절이 이를 보여줍니다. <여자들과 예수의 어머니 마리아와 예수의 아우들과 더불어 마음을 같이하여 오로지 기도에 힘쓰더라> 그리고 성령님께서 오순절에 강림하셨습니다. 2장 1~4절입니다. <1 오순절 날이 이미 이르매 그들이 다같이 한 곳에 모였더니 2 홀연히 하늘로부터 급하고 강한 바람 같은 소리가 있어 그들이 앉은 온 집에 가득하며 3 마치 불의 혀처럼 갈라지는 것들이 그들에게 보여 각 사람 위에 하나씩 임하여 있더니 4 그들이 다 성령의 충만함을 받고 성령이 말하게 하심을 따라 다른 언어들로 말하기를 시작하니라> 그러므로 1장 14절에서 오늘의 본문 없이 곧바로 2장 1절로 이어지면 더 자연스러울 것 같습니다. 게다가 세워진 맛디아가 그 후 복음 전파 과정에 바울처럼 매우 중요한 역할을 했다면, 본문이 의미가 있겠지만, 본문 이후에는 맛디아는 전혀 등장하지 않습니다. 

 

  그런데 하나님께서는 오늘의 열두 절을 그 사이에 배치하셔서 우리에게 주셨습니다. 오순절 성령강림의 이야기를 읽기 전에 먼저 이 말씀을 읽을 필요가 있기 때문입니다. 그렇다면 이 말씀에서 우리가 깨달아야 할 핵심은 무엇일까요? 이에 대해서도 여러 가지 의견이 있을 수 있습니다. 어떤 이는 베드로가 유다의 죽음과 그 직분을 다른 이가 얻어야 한다고 말하는 대목을 보면서 주님을 절대로 배신하지 않겠다는 결심을 할 수도 있을 것입니다. 또 어떤 이는 맛디아가 세워진 과정에 관심을 가집니다. 그래서 본문을 근거로 교회에서도 장로, 권사, 집사 등을 세울 때, 혹은 심지어 담임목사를 세울 때, 혹은 노회장, 총회장 등을 세울 때도 제비뽑기로 하자고 말합니다. 또 어떤 이는 왜 요셉과 맛디아만 후보가 되었는지 의문을 제기합니다. 제3의 후보도 있을 수 있기 때문이지요. 그리고 제비뽑기를 할 때 베드로가 했는지, 혹은 두 후보가 직접 했는지에 대해서도 관심을 보입니다. 

 

  그러나 이런 것들은 본문의 핵심이 아닙니다. 하나님께서는 이런 것들 때문에 본문 열두 절을 주신 게 아닙니다. 하나님께서 본문을 주신 핵심 이유는 22절입니다. <항상 우리와 함께 다니던 사람 중에 하나를 세워 우리와 더불어 예수께서 부활하심을 증언할 사람이 되게 하여야 하리라 하거늘> 이때 베드로와 성도들의 관심은 유다의 빈자리를 채워서 예수님의 부활의 증인이 되게 해야 한다는 데 있었습니다. 

 

  여기 두 가지 중요점이 있습니다. 하나는 예수님의 승천 후에도 제자들이 부활의 기쁨에 충만했고, 부활의 메시지를 이어 나가려는 열망으로 불타고 있었다는 것입니다. 오늘날 부활주일이 지나면 그것으로 예수님의 부활을 잊는 경향이 있습니다. 그 다음 주제로 넘어가느라 분주합니다. 그러나 부활은 365일 내내, 우리 가슴에 있어야 합니다. 또 이들은 부활의 증인이 되는 데 몰두했습니다. 이들은 예수님의 말씀을 기억했습니다. 누가복음 24장 46~48절입니다. <46 또 이르시되 이같이 그리스도가 고난을 받고 제삼일에 죽은 자 가운데서 살아날 것과 47 또 그의 이름으로 죄 사함을 받게 하는 회개가 예루살렘에서 시작하여 모든 족속에게 전파될 것이 기록되었으니 48 너희는 이 모든 일의 증인이라> 그들은 부활의 증인이라는 사명에 몰두했고, 이를 위해 맛디아를 보선한 것입니다. 우리는 교회와 모임에서 어떤 이를 세우는 데는 관심이 많지만, 세우는 자나 세움받는 자들이 부활의 증인이 되는 데는 관심이 없습니다. 그러나 본문의 성도들은 부활의 증인이라는 목적에 의해 움직였습니다. 이 일 다음에 오순절 성령강림 사건이 기록된 것은 성령님 강림의 목적이 부활의 기쁨을 충만하게 하고, 부활의 증인으로 승리하게 하는 데 있기 때문입니다. 

 

  우리 모두 부활의 기쁨으로 살고, 부활의 증인이 되는 목적에 의해 살아가길 원합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성서연구] 이 말씀이 여기 있는 이유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