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24(수)
 

 

소강석 목사(새에덴교회)가 지난 10월 4일 케냐에서 열린 ‘2023 한국 아프리카 고위급 회담’에서 ‘2030 세계박람회’가 부산에서 열릴 수 있도록 지지해 달라는 연설을 하는 등 민간외교 사절단 역할을 감당했다. 이 행사는 케냐는 물론 탄자니아, 잠비아, 소말리아 등 30여 개국 정관계 및 재계, NGO 인사 200여명이 참석했다.

 

소 목사는 “여러분, 부산 해운대를 와보셨는지요? 부산의 기장 앞바다를 보셨는지요?”라는 말로 강연을 시작했다. 그러면서 “저는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교회 지도자로서 여러분이 부산으로 꼭 오시면 좋겠다는 마음이 강렬합니다”며 2030 부산엑스포 유치를 위해 지지를 호소했다. 소 목사는 대한민국 발전에 대한 기독교의 역할에 대해서도 소개했다. “140여 년 전 선교사들이 우리나라에 와서 학교와 병원을 세워주셨다. 이같은 헌신이 없었다면 오늘날 대한민국의 발전과 번영은 불가능했을 것”이라며 한국의 눈부신 성장에 기독교의 역할이 컸다는 사실을 강조했다.

 

이 소식을 접한 부산교계지도자들은 “목회 사역지가 부산도 아닌 분이 부산을 위해 헌신하는 모습에 감사하다”며 “우리도 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위해 더 기도하고 노력해야 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부산세계박람회’를 위해 민간외교 감당하는 소강석 목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