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17(수)
 


크기변환_김경호 장로.jpg


 

부산YMCA(이하 부산Y) 이사장님으로 선출되셨습니다. 소감을 밝혀 주십시오.

- 전임 이사님들과 이사장님들이 부산Y를 잘 세워 오셨는데, 부족한 사람이 부산Y 이사장을 맡게 되어 걱정이 앞섭니다. 주변에서 기도를 많이 해 주셔야 될 것 같습니다. 지금 시민단체들이 굉장히 힘든 상황입니다. 지역교회들의 기도와 부산Y 구성원들의 협력으로 어려움을 극복해 나가겠습니다.

 

Y 활동은 언제부터 하셨습니까?

- 2002년부터 활동을 해 왔습니다. 20년이 넘은 것 같습니다. 본격적으로 이사가 된 해는 2008년도입니다.

 

부산Y의 정체성은 기독교시민운동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기독교적인 색체가 갈수록 약해지고 있다는 지적도 있습니다. 이러한 지적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 그런 지적이 있다는 것도 알고 있고, 부인할 수 없는 사실입니다. 그래서 금년에는 교회와 연대를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생각입니다.

 

구체적으로 어떤 연대를 해 나가실 계획이십니까?

- 부산Y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갖고 있습니다. 예를 들어 청소년 상담센터를 통한 전문 노하우와 학교 밖 청소년들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이 있습니다. 이러한 프로그램을 중소형교회를 위해 사용할 수 있도록 실무자들과 논의할 생각입니다. 교회가 불러주면 언제든 달려가고, 세미나를 통해 교회 내 전문가 양성에도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할 생각입니다. 그리고 방학 때는 소형교회와 미자립교회를 위한 청소년 연합수련회를 Y 주관으로 진행해 볼까 합니다. 이 부분은 사무총장님과 간사님들과 논의를 해 봐야 합니다. 제 개인적인 생각은 이렇게 해서라도 교회와 소통하고 더 가까이 다가가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이사장 임기(2년) 동안 이루고 싶은 성과가 있다면 무엇입니까?

- 앞에서 말씀드린 교회 연대를 가장 큰 과제로 두고 실천해 나가겠습니다. 저 또한 교회 시무장로이기 때문에 교회와 소통해 나가는 것에 관심도 많고, 부산Y라면 당연히 교회와 함께 가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구체적으로 30여 교회들과 MOU를 통해 연대해 나갈 생각입니다.

 

현재 부산Y의 가장 시급한 과제는 무엇이고, 그 과제를 어떻게 해결해 나가야 한다고 생각하십니까?

- 회원이 점점 줄어들고 있다는 점입니다. 아기스포츠단의 경우 제가 Y에 들어 올 때만 해도 약 250여명이 되었습니다. 그런데 현재는 130여명 수준입니다. 물론 저출산과 사회구조적 문제가 크기는 하지만, 우리 안에서 대책과 방안을 마련해야 된다고 생각합니다. 지금으로서는 교회와 연대를 강화해서 회원을 확장시키는게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현재 부산Y 회원 규모는 얼마나 됩니까?

- 지금 회원수가 1500명 수준입니다. 회원확장운동을 통해 4천명까지 확장시킬 계획입니다. 그래야 부산Y가 원활하게 돌아갈 수 있기 때문입니다.

 

80주년이 다 되어 갑니다. 혹시 준비하고 있는 기념사업이 있습니까?

- 금년 78주년입니다. 아직 논의된 부분은 없습니다. 아마 내년 정도 되면 구체적인 기념사업들이 논의될 것 같습니다.

 

끝으로 지역교회에 하시고 싶은 말씀이 있으시다면....?

- YMCA는 교회를 떠나서 살 수 없습니다. 보시기에 부족해도 더 많은 관심과 기도를 당부드립니다. 금년에는 교회와 함께하는 부산Y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부산YMCA 김경호 이사장은 영도성결교회 시무장로로 봉사하고 있으며, 부산YMCA 이사, 기록이사, 재정이사, 부이사장을 역임한 바 있다. 또 국제와이즈맨 새날클럽 회장과 부산기독교총연합회 부회계, 회계를 역임했고, 현재 법무부 교정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1995년부터 대성공업사 대표로 재직 중이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교회와 소통하는 부산YMCA가 되겠습니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