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3-23(목)
 


신이건 장로.jpg

2023년 새해 들어서 한국교회 미래에 대해 기도하던 중 우연히 접하게 된 사연을 보고 ‘아! 이거구나’하고 영감을 얻게 되었다. 적어도 필부 노인이 되면 치매나 알츠하이머병에 걸리지 않으려면 무조건 10시 경에 잠자리에 들고 새벽 5시에 기상하여 묵상 기도와 더불어 새벽 말씀을 들으면 매우 유익하다.

CBSTV에서 1월 9일 새벽 5시 옥한흠 목사(1938-2010)의 영상 메시지에서 “한국교회는 이미 신뢰를 잃어 버려 사회가 한국교회를 신뢰하지 않고 더 교회를 걱정스런 눈으로 바라보고 있는 추세이다”면서 “시편 5편 9절에 그들의 입에 신실함이 없고 그들의 심중이 심히 악하며 그들의 목구멍은 열린 무덤같고 그들의 혀로는 아첨하나이다. 이렇게 된 원인은 모두 한국교회 목회자들에게 책임이 있다”고 강조하고는 마지막 때를 향해 가고 있다고 말했다. 또 이 땅에 공의와 정의가 사라지고 음란과 부패와 불법이 판을 치고 있다면서 미래 한국사회는 종교다원주의와 교회 통합주의로 가고 있다고 이미 13년 전에 하늘 나라 가시기 전 설교에서 이렇게 말씀하신 것이다.

그래서 옥 목사는 교회 신뢰회복을 위해서 목회자들이 정직해야 한다고 말하면서 “무슨 맹세 따위는 하지도 말아야 한다(마태복음 5:33~37). 이미 신뢰가 땅에 떨어져 아무도 믿어 주지 않고 있는 것이 당면한 한국교회 위기의식”이라고 말했다.

“로마서 13:11절 또한 너희가 이 시기를 알거니와 자다가 깰 때가 벌써 되었으니 이는 이제 우리의 구원이 처음 믿을 때보다 가까웠음이라”고 시대의 때를 볼 수가 있었다.

한편 중앙 교계지 N신문지에 박정규 박사(서울 교회사연구소장, 전 대신대학교 한국교회사 교수)의 기고 글에 의하면 부산 교계가 낳은 역사 신학자 이상규 박사(고신대에서 36년간 교수, 현 백석대학교 석좌교수)를 아주 면밀히 엮어 조명한 글에서 “이상규의 역사관은 한마디로 정리한다면 통합적인 역사관이라고 할 수 있다. 이상규 박사는 다음과 같이 말하면서 ‘나는 서양교회사를 한국교회사의 눈으로 인식하고 한국교회사를 서양교회사적인 전통으로 헤아리는 원근법적인 안목을 갖게 되었다’ 말했다. 특히 앞으로 한국교회가 당면한 도전을 미래학적으로 이렇게 말하고 있어 주목되었다”고 말했다. 첫째는 이단 문제라고 지적하면서 과거에는 이단들이 은밀하게 침투하고 활동해 왔는데 현대에 와서는 공개적으로 공격적으로 일간신문 전면 광고란에 게재하면서 접근하고 있다고 경고했다. 둘째의 도전은 이슬람의 활동이다고 말하고 현재 국내의 무슬림 수가 21만명이지만 2050년에 이르면 개신교 신자 수보다 더 많아질 것이다고 우려하고 있다. 셋째는 동성애 문제와 동성혼 문제인데 정치계에서도 이를 합법화 하려는 법제화 하려는 경향에 한국교회가 경각심을 가지고 대처해야 한다고 주문하고 있다. 넷째는 한국교회 세속화 문제로 한국교회가 다같이 각성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 이제 포스코로나 이후에는 가나안 성도도 있지만 교인 대부분이 이 교회에서 저 교회로의 수평이동이 빈번하여 새신자 전도는 적어질 것을 우려하고 있다. 이러한 미래 전망은 역사를 공부하고 연구하며 가르쳐 온 학자의 양심에서 우러난 한국교회를 향한 충정어린 충고이자 아끼고 사랑하는 한국교회 미래지향적인 염려에서 나온 발상이다고 간주하고 싶다.

이상규 박사는 1952년 경북 영주시 안정면 용산리에서 아버지 이창, 어머니 박귀돌 사이에 태어났다. 그 때는 6.25 전쟁 중이라 출생신고를 늦게 하여 호적나이로는 1952년 12월 13일로 되어 있다.

이 박사가 호주 유학길에 가기 전 부산 초량교회 최동진 목사 시무시절에 출석하고 있었다. 마침 그 초량교회 시무했던 성창기업 정태성 장로(성창기업 창업자이자 한국기독실업인회 초대 회장 역임)가 그가 소속한 부산기독실업인회 회장 시절 총무는 정금출 장로(2022년 작고)가 회 이름으로 호주 유학길 장학금을 전달할 그 때 당시 필자가 교계기자로 취재한 기억이 났다. 1987년 2월 호주 유학길에 올라 호주 신학대학에서 박사과정을 마치고 1990년 3월부터 고신대학교에서 만36년간 교수로 사역한 후 2018년 2월에 정년 퇴임하면서 기념 논문집 ‘한국교회와 개혁신학, 내가 살아 온 날들’을 기념 논문으로 펴냈다.

그는 고등학교를 마치고 부산에 사는 누님 집에서 잠시 지낼 때 1970년 4월에 창간한 함석헌옹의 ‘씨알의 소리와 기독교 사상’과 1969년 7월부터 안병무 교수가 창간한 ‘현존’을 읽으면서 본격적으로 역사에 관심을 갖기 시작한 것이다. 어떻게 보면 한국신학대학 교수와 우찌무라 간죠의 영향 아래 김교신의 영향을 많이 입었던 함석헌옹의 ‘씨알의 소리’와 장준하 선생이 창간한 사상계가 그의 역사 사고를 엮어 준 것이나 다름없다. 하지만 1975년 고려신학대학을 졸업하고 목회학 과정을 고려신학대학원에 이어 신학석사 과정을 마칠 때부터는 보수주의 신학의 칼빈의 개혁신학에 심취하여 180도로 보수주의 신학을 위해 호주 유학을 떠났지 아니했겠는가 필부 노인 장로는 조심스럽게 진단하고 싶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이상규 석좌교수와 故 옥한흠 목사의 한국교회 미래에 닥칠 예언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