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12-01(목)
 

 

 

이단 구원파 박옥수가 설립한 IYF(국제청소년연합)가 7월 3일부터 9일까지 부산 벡스코 제1전시장과 광장, 오디토리움에서 월드캠프를 개최한다. 최근에는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온라인 월드캠프를 개최해 왔지만,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 이후 다시 오프라인으로 대회를 준비중이다. 박옥수는 한국교회 중요 교단들이 이단으로 규정하고 있지만, 정작 지역교계는 이단의 대형 행사에 무관심과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다.

IYF가 월드캠프를 부산에서 처음 개최한 해는 2010년도였다. 이전까지는 강원도와 제주도에서 행사를 개최해 오다가 13회 대회(2010년)부터 부산 벡스코에서 대회를 진행해 왔다. 부산으로 이전한 이유는 알 수 없지만, 박옥수가 부산대회를 치루고 난 이후부터 줄곧 부산에서 행사를 가져왔다. 지역교계의 침묵과 무관심이 일조를 했다고 주장해도 과언이 아니라고 생각한다.

행사 규모도 더 늘어났다. 2010년(13회) 참가국이 30개국 3,025명이었던 대회가 2011년(14회) 40개국 3,500명, 2012년(15회) 44개국(2,882명), 2013년(16회) 53개국(2,562명), 2014년(17회) 50개국(3,500명)으로 늘어났다.(주최측 발표) 이후 코로나 이전까지 50개국, 4천명 수준을 꾸준히 유지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옥수는 자신의 입지도 높여갔다. 월드캠프 기간 중 세계청소년부장관포럼 및 대학생리더스컨퍼런스 대회를 개최하면서 정치권과 교육계, 기업 등의 관심을 받아왔다. 세계 각국 장관과 차관 등이 참석하기 때문에 국회가 이들을 초청했고, 또 외교통상부의 특별초청, 현직 장관 초청, 기업초청 등이 이어졌다. 월드캠프가 박옥수라는 인물의 입지를 높이는데 큰 역할을 해 왔던 것이다.

현재 교계가 이 행사를 물리적으로 대응하기는 사실상 힘든 상황이다. 골든타임이었던 초창기 행사를 방치한 결과라고 할 수 있다. 할 수 있는 것은 1인 시위 수준이다. 하지만 포기해서는 안된다. 한국교회에서 박옥수라는 인물이 어떤 인물인지 시청과 교육청, 그리고 각 언론사 및 정치권, 기업까지 실체를 알려 나가는 최소한의 노력이 필요하다. 그것마저 하지 않는다면 훗날 더 큰 댓가를 치러야 할 것이다. 이제는 관심을 갖고 행동해야 한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침묵과 무관심이 낳은 결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