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12-02(금)
 
이인건.jpg
 
부산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을 역임했던 주례교회 이인건 목사가 오는 22일 은퇴식을 거행한다. “모든 것이 주님의 은혜”라고 고백하는 이인건 목사를 만나 지난날 목회활동을 돌아보고, 은퇴이후 삶을 들어보았다.

22일 은퇴식을 거행합니다. 감회가 새로울 것 같습니다. 
 - 19살부터 전도사 생활을 해 왔고, 이 곳 주례교회는 38년을 사역해 왔습니다. 부족한 저를 목회자의 길로 인도하신것도 주님이시고, 이렇게 무사히 목회 사역을 마치게 해 주신것도 주님이십니다. 모든게 주님의 은혜라고 생각합니다.

그동안 교단 내에서와 지역사회를 위해서도 많은 활동을 해 오셨습니다.
- 그렇게 많이 활동을 해 왔다고 생각하지는 않습니다. 총회 회록서기와 기독신문 이사장을 맡아 왔습니다. 그리고 고시부와 신학부 등에 관련해서 일한 경험이 있습니다. 지역사회에서는 부산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을 맡은 바 있습니다. 다양한 활동을 하지는 않았지만, 저를 부르는 곳에는 꼭 달려가서 최선을 다해 일 한 것 같습니다.

총신 63회라고 들었습니다. 많은 분들이 목사님 밑에서 부 교역자로 함께 동역한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특별히 기억에 남는 부교역자가 있다면 말씀해 주십시오.
- 두 분이 기억에 남습니다. 한 분은 수영로교회 이규현 목사님입니다. 그 분의 부교역자 첫 부임지가 아마 주례교회였을 겁니다. 한번은 여름성경학교를 한다면서 지역 초등학교 등을 전수조사하고 다녔는데, 저에게 본당 의자들을 다 치워 달라고 했습니다. 열심히 하는 그 분의 모습을 보고 원하는대로 해 주었습니다. 그랬는데 그 해 여름성경학교에 약 700-800여명의 주일학교 학생들이 저희 교회에 찾아왔습니다. 그때 저는 ‘저 분은 하나님이 쓰시겠다’는 확신을 가질 수 있었습니다.
다른 한분은 대구동부교회 김서택 목사님입니다. 김 목사님의 경우 진해에서 해군장교로 복무하고 있을 때 제가 저희 교사로 데려왔고, 옆에서 지켜보면서 ‘하나님께서 쓰시면 대단한 사역자가 될 것이다’고 확신을 가졌습니다. 그래서 신학을 공부하도록 권유하기도 했고, 저희 교회가 기념교회를 세울 때도 김 목사님을 내정하기도 했습니다. 지금은 대구동부교회에서 성공적으로 목회를 잘 하고 계십니다. 이 두 분을 보면 정말 흐믓합니다.

은퇴 이후 활동에 대해 궁금합니다.
- 살아오면서 교회 100개를 세우는 게 꿈이었습니다. 현재 47개 교회를 세웠습니다. 이번에 은퇴한다고 교회에서 얼마의 돈을 받았는데, 이중 일부를 중국에 교회를 세우기 위해 보냈습니다. 그 교회가 세워지면 48개 교회가 되겠군요.
은퇴 이후 제가 세운 교회나 국내외 선교지를 돌아보며 말씀을 전하면서 살고 싶습니다. 그리고 교역자가 없는 농어촌교회에 가서 교역자가 올 때까지 자비량으로 말씀을 전하고 싶습니다. 늙은 종을 주님께서 잘 쓰실 것이라 믿습니다. 주님께서 불러주시는 곳에 달려가서 생의 마지막까지 말씀과 선교사역을 위해 헌신하고 싶습니다.

주례교회에서 38년간 사역을 해 오셨습니다. 성도님들과도 깊은 정이 많이 들은 것 같습니다. 성도님들께 하고 싶으신 말씀이 있으십니까?
- 그동안 부족한 저를 위해 관심과 기도를 해주신 우리 성도님들께 너무 고맙고, 사랑한다는  말씀을 꼭 전하고 싶습니다. 제가 주례교회에 부임하고 옥한흠 목사님의 제자훈련, 그리고 조용기 목사님의 전도열정을 배워 우리 교회에 심기 위해 노력해 왔습니다. 하나님 나라를 위해 말씀과 전도에 항상 헌신하는 주례교회 성도님들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끝으로 목회를 하시면서 가장 아쉬웠던 점은 무엇입니까?
- 천명 넘는 교세를 주신다면 교회가 지역사회에 아주 큰 영향을 미치는 그런 목회를 한번 쯤 해 보고 싶었습니다. 예를 들어 지역 내 많은 학생들에게 장학금을 주고, 지역사회 대소사에 교회가 영향력을 발휘하면서 하나님의 선한 영향력을 미치는 그런 목회를 꿈꿔 왔었습니다. 아쉽게도 하나님께서 그런 기회는 안주시더군요.(웃음)

고향과 가족관계, 은퇴 이후 어디서 거처하시는지 궁금합니다.
- 제 고향은 경북 영주입니다. 은퇴 후 고향으로 갈 생각은 없습니다. 부산에서 7-8개월 정도 있다가 인근 위성 도시로 이사갈 예정입니다. 아들이 두명있는데, 둘 다 목회자의 길은 걷지 않고 있습니다. 안타깝지만, 아들들의 인생을 강요할 생각은 없습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인터뷰] 주례교회 이인건 목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