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1(수)
 
통합 독도세미나.jpg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총회 독도수호 및 동북아평화위원회가 지난 23일부터 26일까지 제100회기 독도세미나 및 방문 기도회를 가졌다. 이번 행사는 예장 통합 산하 9개 노회 목사, 장로 25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23일(월) 포항중앙교회에서 개최된 독도세미나는 발제 및 토론으로 구성돼 양미강 목사(아시아역사와평화교육연대 상임대표)가 ‘일본의 역사 왜곡 문제’, 영남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 이용호 교수가 ‘독도문제의 국제 사법재판소(ICJ)를 통한 해결의 문제점’에 대해 발표했다.
세미나를 마친 참가자들은 이튿날부터 2박 3일간의 일정으로 울릉도와 독도를 방문하고 ‘제100회기 독도방문기도회’를 개최했다. 유종영 목사(총회 독도수호 및 동북아평화위원회 서기)의 인도로 진행된 기도회에서는 독도 수호를 위한 한국교회의 의지와 실천이 강해질 수 있도록 기도했다.
행사에 참석한 이양덕 목사(서울노회 노회장)는 “이번 행사를 통해 독도를 둘러싼 한일간의 치밀한 전략적 이해관계에 대해 깊이 있게 알게 됐고, 일본의 독도에 대한 야욕을 좀 더 구체적으로 인식하게 된 유익한 시간이었다”면서 “앞으로 독도 수호를 위한 노회와 교회의 노력을 끌어내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예장통합, 독도수호를 위한 세미나 및 방문 기도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