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4(금)
 
채영남 목사.JPG▲ 예장통합 총회장 채영남 목사
 예장통합 총회장 채영남 목사가 지난 9일 동성애에 관한 목회서신을 발표했다. 채영남 총회장은 “동성애는 비성서적이며 반기독교적”이라며 “동성애를 정당화하는 그 어떤 언술과 행위도 옹호하거나 지지할 수 없다”고 입장을 밝히고 동성애를 신앙의 관점에서 양심적으로 하나님 앞에 회개하고 돌이켜야만 하는 하나의 죄악이라고 말했다.
채 총회장은 동성애가 한국 사회에 윤리적 문화적 갈등을 일으키고 있다면서 “동성애자들을 성소수자로 인식하고 혐오와 배제라는 비인간적 차별로부터 이들을 보호하려는 노력이, 자칫 동성애 자체를 용인하는 것으로 오도되지 않도록 그리스도인 개개인이나 교회나 교회연합기관은 입장을 분명히 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동성애는 절대로 거부할 수 없는 생리학적 유전적 요인이 아니라, 개인의 자기의지에 의한 선택적 취향이며, 치유될 수 있는 질병과 같은 병리현상”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교회가 동성애자들을 정죄하고 소외시키며 배척하기 보다는 그들을 회개와 용서를 통해 변화된 삶으로 이끌기 위한 선교적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채 총회장은 “동성애자의 인권이나 동성애 문화가 개인 혹은 소수 그룹 안에서 선택적 행위에 대한 자유로 인정될 수는 있으나, 결코 원치 않는 사람에게 강요하거나 다수 일반인들에게 공개적으로 확산돼서는 안 된다”면서 “동성애 문화를 공개적으로 촉진하는 행사를 서울광장에서 실시할 수 있도록 허락한 서울시의 잘못을 간과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동성애로 인하여 발생할 수 있는 에이즈 같은 질병이나, 건강하고 정상적인 삶을 방해하는 각종 문제들이, 결국 건강한 국민정서를 해치고 어린이와 청소년들의 성에 대한 인식을 왜곡시킨다면서 법제정의 필요성을 역설하고, “차별금지법과 같은 역차별법이 다시는 추진되지 않도록 저지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채영남 목사 “동성애는 비성서적이며 반기독교적"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