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10-05(수)
 
40년의 역사에서 부산 교계 1800여 교회를 대표하는 연합기구인 부산기독교총연합회(부기총)가 이때까지 아무 문제없이 연합과 화합으로 잘 이끌어 왔다. 그런데 이번 회기(39회기)를 맡은 이성구 대표회장 집행부가 총회 결의를 저버린 채 독단적으로 마이웨이하는 이유가 무엇일까?
지난해 6월 정기총회를 개최하면서 직전회장 이인건 대표회장이 사회를 보는 가운데 현 정관에 명시된 정기총회 일시가 법인(부기총)에 지원되는 크리스마스트리축제 지원금을 부산시가 회계 시한이 연말 12월에 마감되니 매년 2월로 정기총회를 변경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의견이 개진됐다. 부기총이 매년 6월을 2월로 변경한다면 정관 개정이 필요한 한편, 두 번째로 거론된 문제가 장로 상임회장 제도이다. 종례의 1인을 5인으로, 목사 상임회장은 5인으로 각각 증원하는 것으로 본회가 통과를 시키자 현 정관상의 1인을 5인으로 고쳐서 내어놓을 경우 정관개정위원으로 하여금 개정하여 본회에 통과를 하는 절차는 한달안에 임시총회를 반드시 개최하는 선에서 전제하고 총회 결의를 보았다. 그리고 장로상임회장제도에서 시무로 할 것인지, 은퇴 장로도 가능할 것인지 문제도 짚고 넘어가는 것도 함께 포함시켜 정관개정위원회에 맡겨 한달안에 임시총회에서 결정하도록 결의했다. 
그런데 한달이 지나고 6개월이 지나도록 대표회장이 임시총회 개최를 미루고 있는 것은 실무임원회에서 정관개정 전의 본래의 정관대로 할 경우 임시총회 개최는 열지 않아도 상관이 없다는 결의를 한 채 임시총회 개최 청원을 반려하는 선에서 거부하고 말았다. 
결국 총회 결의를 묵살한 실무임원회의 처사에 대해 자문위원(증경회장단) 10여명이 긴급 모임을 갖고 대표회장과 면담하여 대책을 세우도록 권고하기에 이르렀다. 대표회장을 비롯해 실무임원진과 자문위원회 연석회의를 2차에 한해서 면담을 갖고 대화를 시도했다. 
문제는 실무임원진에서 목사 상임회장 5인 중에 박성호 목사를 차기 대표 상임회장으로 선정했다는 결의를 두고 자문회의에서 발끈했다. 차기 대표회장은 전형위원회에서 선출하도록 된 정관을 무시한 채 임원회가 일방통행을 시도하고 말았다. 
대표회장 이성구 목사는 자문위원장 박선제 목사와 개인적으로 만난 자리에서 이 문제를 제기하자 이성구 대표회장은 “정관이 무슨 필요가 있는가?”라고 정관 무용론을 들고 나와 결국 대표회장 독단적인 드라이브에 문제점이 있는 것으로 판단했다. 
최근 12월 14일(월) 오전 11시 이비스앰배서더호텔에서 부산복음화운동본부 총본부장 윤종남 목사가 중재에 나섰다. 서로 평행선에서 달리고 있는 이성구 목사(대표회장)와 증경회장단인 자문위원회가 만나 대안을 모색하자고 제의를 한 것이다. 그러나 이성구 대표회장은 혼자서 만나는 것보다 자문위원과 실무임원 모두가 12월 21일(월) 만나 문제를 풀어나가자는데 합의를 본 것이다. 이 구두 합의(묵계)에 따라 자문위원에서 마련한 총회 회원들에게 드리는 성명서 발표도 일단 유보하고 만나서 풀어나가는 선에서 일단 충돌을 피했다. 
중재에 나선 윤종남 목사는 “어쨌든 부산교계에서 유일한 연합기구인 부기총이 둘로 나눠지면 부산 복음화는 물 건너 가는 셈이 되고 교계 화합이 바로 깨지는 모습을 가만히 앉아 보고 있을 수 없어 중재에 나선 것이다”고 이유를 밝혔다. 박선제 자문위원장 역시 대화로 풀어 나가는 것이 순리라고 하여 일단 멈춰서 돌아보는 것도 나쁘지 않다고 판단했다. 
이성구 대표회장 역시 임원이 모두 모인 자리에서 함께 이 문제를 풀어나가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했다. 
그러면 금년 2월경 임시총회를 열어 정관개정안을 받을지 여부와 근대역사박물관 건립 새 법인 추진과 차기 대표회장 선정을 총회 전형위원회에서 받는 등 미진안건을 다루면 되는 것이다. 대표회장은 정기총회가 결정한 임시총회를 2월 중 속히 개최하는 것이 모든 문제 해결의 지름길이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부기총은 임시총회를 2월 중 반드시 열어야한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