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4(금)
 
부산의 대표적인 겨울 축제로 자리 잡은 부산크리스마스트리문화축제가 지난 달 28일 개막했다. 평화와 화해를 주제로 다양한 장식의 조형물들이 설치돼 부산시민들과 부산을 찾은 관광객들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그러나 점등식이 있던 28일, 현장에서는 시민들의 불만의 소리가 여기저기서 들렸다. 
점등식에 앞서 가진 개회예배가 오후 6시에 진행됐다. 많은 시민들이 함께 예배에 동참했다. 예배를 마치며 점등식은 예배 직후가 아니라 30분이 지난 오후 7시에 시작된다는 광고가 있었다. 많은 시민들과 관광객들은 7시가 되기를 기다리며 광복로를 가득 메웠다. 부기총 상임회장 박성호 목사의 개막선언으로 시작된 점등식에서는 부산극동방송어린이합창단 공연까지 순조롭게 진행됐다. 하지만 이성구 목사의 환영사와 이어진 축사와 격려사 순서에서 시민들의 불편한 목소리가 흘러나왔다. 트리에 불이 켜지기를 서서 기다리던 시민들이 계속된 축사 순서에 지쳤던 것이다. 날씨가 풀렸지만 겨울날씨였다. 축사와 격려사를 하기 위해 나온 사람들이 나올 때마다 박수소리와 탄식하는 소리도 나왔다. 축사내용은 대부분 참석한 인사들을 거론하는 말들로 불편의 목소리를 부추겼다. 한 시민은 “한 사람이 축사 글을 똑같이 만들어 준 것 아니냐, 추운데 같은 내용을 언제까지 듣고 있어야 하느냐”며 불평했고, 다른 시민은 “어디에 신고라도 해야 하는 것 아닌가”라고 말했다. 한 관광객은 “밥을 먼저 먹고 올 걸 그랬다. 불이 켜진 다음에 구경해도 됐는데”라며 안타까움을 표했다. 
하지만 불편을 쏟아내던 시민들은 트리에 불이 켜지자 지난해 보다 좋다는 반응과 함께 축제를 즐기기 시작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오랜 축사 끝에 밝혀진 크리스마스트리 축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