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7(화)
 
고 김영삼대통령.jpg
 
故 김영삼 장로(89세)는 거제시 장목면에서 故 김옹조 장로의 외동아들로 태어났다. 거제 장목에서 최연소로 제3대 국회의원으로 당선된 이후 부산 서구에서만 제4대부터 7번 국회의원에 당선돼 부산 서구가 정치적 고향이나 다름없는 곳이라 할 수 있다. 경남 중학교가 있는 서구지역에 적을 두고, 서구에 있는 교회를 수요일, 주일 낮, 저녁예배를 순방하며 기도하고 성도들과 인사를 하면서 신앙적인 삶속에서 정치적 담력을 길러냈다. 일찍이 어머니를 좌익계통의 청년에게 피살당해 공산주의에 대한 반공의식은 그 누구보다 강한 의지를 갖고 있었다. 그가 국회의원 제명을 당한 것은 부마사태의 원인제공이 됐다. 
서구지역에 있는 고신 동일교회를 시무했던 故 김창인 목사가 서울로 옮겨 충현교회를 개척했을 때 故 김영삼 장로도 충현교회에 출석하여 20년 넘게 교회를 섬기며 헌신했다. 20년이 지났는데도 충현교회에서 원로장로가 안 되는 이변이 있자 김 장로를 지지하는 몇몇 성도들이 김창인 원로목사 후임으로 온 아들을 세습을 이유로 반대하는 등 갈등을 빚었고, 신성종 목사가 담임하기에 이르렀다. 이번 故 김영삼 장로의 장례에서도 충현교회는 완전 배제된 배경에는 이런 숨은 사유가 내재해 있는 이유가 있지 않을까 싶다. 

△부산 동양관광호텔에 투숙, 밥은 진주식당에서 
늘 부산에 내려오면 부산 중구 광복동 입구에 있었던 동양관광호텔에서 유숙했다. 중구에는 CBS부산방송국이 광복동 농협건물 7층에 있었고, 미화당백화점 인근에는 부산YMCA 임시 사무실이 있었다. 그리고 중구 대청동에는 부산YWCA회관이 자리 잡아 중구지역이 기독교의 메카를 연상시켰다. 부산 기독교의 본산지라고 할 수 있는 곳이 중구였다. 김영삼 전 대통령의 정치적 고향이라 할 수 있는 서구 지역의 이웃이었다.
김 전 대통령은 아침 일찍 일어나 조깅을 했다. 중구의 용두산공원을 한 바퀴 돌거나 서구 암남동 해변가를 뛰었다. 조깅 후 돌아와서는 호텔 식사보다 중구 광복교회 옆 진주비빔밥 식당에 들려 지인들과 식사를 하곤 했다. 가끔 동양관광호텔 스카이라운지 조찬기도회에 참석해  교계인사들과 식사하곤 했다.
故 손창희 장로가 손명순 여사와의 가까운 외숙관계로, 교계연락은 손 장로에 의해 모이곤 했다. 
한때 야당시절 수중에 노잣돈이 떨어졌을 때였다. 유신말기쯤 자택연금을 당했을 때 익혀 두었던 붓글씨 수십 장을 표구로 해서 광복동 화랑에서 전시회를 열어 자금을 조달했다. 그때 당시 홍인길, 문정수 씨가 비서로 있을 때 매우 가깝게 접촉한 사람들이 교계인사였다. 이성만 장로(은성교회)는 같은 거제 출신으로 꼭 써야할 자금을 지원한 숨은 헌신자로 지목되어 때로는 국세청의 세금조사까지 받는 수모도 겪었다. 그러나 훗날 대통령에 당선되고 당선축하예배의 경비 일부는 이성만 장로에 돌아와 지원하는 단골손님이 되었다. 이성만 장로는 부산장신대가 인가받을 때 가장 큰 역할을 했다. 홍인길 청와대 총무수석 시절에 김해시청에 전화하여 건축 관계 등 도움을 받는 보은도 받았다. 은혜를 주면 은혜를 갚았던 것이 그, 김영삼 장로의 의리 있는 인간성이 이를 말해주었다.

△부산 서구에 김영삼 장로 기념관 설립 움직임
서구는 그야말로 김 전 대통령의 정치적 고향이자 서구민들에게는 가장 신세를 많이 진 곳이기도 했다. 그래서 서구지역에 故 김영삼 대통령 기념관을 세우자는 운동이 일어나고 있다. 박극제 서구청장은 “매우 현실적인 반가운 일이고 이를 추진하는데 서구청에서 적극돕겠다”고 말했다. 
사실 서구지역에 김영삼 전 대통령이 이렇다 하게 기여한 업적은 별로 없다. 하지만 한 나라의 대통령인 훌륭한 지도자를 길러낸 서구민들의 자긍심은 높이 살만하다. 서구민들의 의리와 자존심이 씨를 뿌리고 거둔 결과이다. 
그가 남긴 것은 이 나라의 민주화의 나무에 꽃이 열매를 맺게 한 것이고, 그 열매가 바로 문민정부를 탄생시켰다. 하지만 이 나라에 제사장의 나라가 되기 위해서 헌신한 신앙이 남긴 흔적은 별로였다는 평가가 있지 않을까.

신이건 장로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故 김영삼 전 대통령을 추모하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