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4(금)
 
과거 부산B노회에서 금융사고가 있었던 당사자 A장로로 인해 보증을 섰던 같은 교회 B장로. B장로는 우양상호금고에서 3천만 원 대출을 받은 사실이 없는데, A장로가 도장을 갖고 다니다가 보증인으로 찍었고, 또한 영도 모 교회 C장로도 함께 보증을 섰다. 1995년 그 사건이 20년이 흘렀는데, 영도 C장로는 면책을 받았고 거의 90세가 다 된 B장로는 불편한 몸으로 집에서 거동만하는 정도지만 아들이 부양 능력이 있는 까닭으로 면책을 못 받고 있는 실정이다.
그래서 채무면책을 받은 영도 C장로에게 지난 10월 8일 내용증명을 보냈으나 이 사실에 대해 책임이 전혀 없다는 회신이 왔다. C장로는 “나는 면책을 받아 신용불량자는 아니기 때문에 노회임원과 공적인 활동은 가능하다”고 코멘트 했다. 믿음의 형제간에도 보증과 돈거래는 삼가야 하는 것이 잠언에 기록된 교훈이라고..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20년 전 보증 섰던 사건이 현재도 진행된다고...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