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11-29(화)
 
학교법인 고려학원 이사회(이사장 김종인 장로)가 지난 9일 제64-2회 정기이사회를 열고 법인산하 관련 안건들을 처리했다. 이날 관심을 끈 현안 중 가장 눈에 띄는 것은 작년 9월 총회가 선임한 학교법인 이사들에 대한 ‘유보’ 결의였다. 또 고려신학대학원 새 원장에 변종길 교수를 선임했으며, 개방이사에 변성규 목사(창원신촌교회)와 감사에 이영욱 장로(대구불로교회)를 각각 선출했다.

•‘유보’한 이유는?
총회가 선출한 학교법인 이사 4인을 법인 이사회가 유보한 것은 의외라는 반응이 지배적이다. 잘못 오해를 살 경우 현 이사회가 총회 결의에 대해 항명하는 모습으로 비춰질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다른 한편에서는 이사회의 이런 결정이 고육지책으로 한 결의라며 이해할 수 있다는 여론도 공존한다.
작년 학교법인 이사 후보를 선출하기 전 총회선거관리위원회가 법인 이사 후보를 공고 한 바 있다. 하지만 당시 총회규칙 17조 4항에 정한 ‘이사는 본 교단 소속으로서 교육, 의료, 학교 및 병원경영, 기업경영, 행정법률, 금융, 복지, 노무관리 등에서 상당한 전문성을 지닌 인물로 선임’하도록 규정된 내용이 공고에 누락이 된 바 있다. 학교법인 이사회는 실제 등록한 후보자들도 총회 규칙에서 정한 전문가들이 아니라고 판단했다. 때문에 작년 7월 16일 이사회를 열고 총회 선거관리위원회에 후보자 재공고를 요청한 바 있다. 하지만 이 요청이 선관위에 받아들여지지 않았고, 작년 9월 총회에서도 이사회 요청은 반영되지 못했다. 9일 이사회에서는 이 문제에 대해 이사들이 토론을 하면서 다시 한번 총회에 이 문제에 대해 청원서를 발송키로 결의했다. 또 이사장을 비롯한 이사들이 총회장 김철봉 목사를 직접 만나 이같은 결정을 할 수밖에 없는 이유 등을 설명하기로 결정했다.
이사회는 이 사안을 매우 중요한 문제로 바라보고 있다. 지방사립대학의 생존의 기로에서 비전문가들이 법인 운영을 할 경우 자칫 교단에도 큰 문제를 야기시킬 수 있다는 계산이다. 또 학원관계자가 교육부에 이 같은 문제를 진정할 경우 ‘법 위반’으로 자칫 법인 이사회에도 혼란을 야기 시킬 수 있기 때문이다. 총회장 김철봉 목사는 기도하고 임원회에서 다뤄보겠다고 코멘트했다.

•신대원장에 변종길 교수 선임
고려신학대학원 원장에 신학과 변종길 교수가 선임됐다. 당초 신대원 교수회는 박영돈 교수를 제청해 달라고 전광식 총장에게 추천했지만, 이사회가 거부하여 결국 전 총장이 변종길 교수를 재제청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대원은 지금까지 관행을 저버리는 행위라고 섭섭한 반응을 나타내고 있다. 하지만 법인 관계자는 “법은 총장이 제청하여 이사회가 선임하고 이사장이 임명하는 것”이라고 설명하면서 “신대원 교수회가 원장을 선출한 것은 전임 김성수 총장이 신대원 배려차원에서 시행한 것”이라며 이번 변 교수 선임에 아무런 하자가 없다고 말했다.

•개방이사 감사 선출
개방이사 추천위원회가 추천한 개방이사 두 명 중 변성규 이사를 선출한 이유는 교사자격증이 있는 것이 큰 힘이 된 것으로 알려졌다. 또 감사로는 대구불로교회 이영욱 장로가 선출됐다. 이영욱 장로는 삼성그룹 인사부장을 역임했고, 삼성 분리사 인사담당 상무까지 역임한 후 계열사 대표까지 역임한 인물로 알려졌다.
이번 개방이사 후보군에서 최종 2인에 탈락된 이강호 목사는 백석에서 목사 안수를 받고, 신대원에서 1년 수업을 받고 고신에 청목 된 인사다. 후보군 탈락한 이유가 신대원 출신이 아니라는 것인데, 고려신학대학원 졸업자라는 자격조건이 없는데도 불구하고 탈락시킨 이유에 대해 논란이 일 수 있다. 고려와 합신 측과 교단 통합을 추진하는 고신이 벌써부터 제식구 감싸기를 한다면 교단 통합에도 걸림돌이 될 수 있다.

•복음병원, 고가 의료장비 구입 왜 안되나?
복음병원은 암전문병원으로 유명하다. 그만큼 암 환자들이 많이 찾는 병원이다. 하지만 복음병원의 최신 의료장비는 시대에 뒤처져 있다는 여론이다. 지난 2007년 구입한 IGRT 1대가 복음병원의 간판 의료장비다. 때문에 3년 전 조성래 원장 재임시절 트루빔이라는 장비를 도입 추진했지만 현재까지 이뤄지지 않고 있다. 트루빔은 방사선 치료기 중 가장 최신 장비로 알려져 있다. 3년 전 도입을 했으면, 복음병원이 전국 최초로 될 수 있었지만, 현재는 부산대병원, 해운대백병원, 울산대병원 등 전국 대형병원등에서 이미 구입 가동하고 있다. 복음병원측도 비록 후발주자라도 ‘암전문병원’이라는 명성을 이어가기 위해 이 장비 구입을 추진하고 있지만, 이사장이 쉽게 허락을 하지 않고 있다. 이유는 “처음엔 병원 돈 드리지 않고 장비를 들여놓고 6:4 비율이 조건이었다. 그런데 갑자기 할부제로 2억 원을 주는 조건으로, 사전에 이사장에게 보고 없이 계약을 체결 했으나 이사장 권고로 중지시켰다”고 이사장은 말했다.
병원 관계자는 “전쟁에서 다들 최신 무기 들고 싸우고 있는데, 우리 병원만 구식 재래식 무기들고 싸우고 있다. 그나마 적보다 두 배로 발로 뛰고 있어 겉으로 보기에 큰 차이를 못느끼고 있는 뿐”이라고 말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고려학원 이사회, 총회추천 이사 4인 ‘유보’, 총회 규칙 위반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