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11(목)
 


박용성 목사.jpg

한국교회에는 좋은 전통이 있다. 보리를 거둘 시기에는 ‘맥추(麥秋)감사절’로, 쌀을 수확하는 시기에는 ‘추수감사절’로 지키고 있다. 성경의 절기, 혹은 기독교 역사에서 감사의 전통들이 우리나라 특유의 농경문화와 융화되어서 토착화된 모습이라고 할 수 있다. 맥추절에는 꼭 이런 질문을 하시는 분들이 있다. “맥추절은 구약시대의 절기인데 이 시대에도 꼭 지켜야 합니까?” “추수감사절은 청교도들이 미국 땅에서 지키던 문화인데 우리가 꼭 따라가야 합니까?”, “사라져 버린 절기, 외국의 문화를 무턱대고 답습하는 이유가 도대체 무엇입니까?” 심지어는, “우리는 구약 절기까지 제대로 지키라고 하면서, 유월절 절기들을 열심히 지키는 이단들에게 뭐라고 할 말이 있겠습니까?” 이런 질문을 하시는 분들이 있다. 이해가 되고, 충분히 할 수 있는 질문이라고 생각한다. 그런데, 부정적인 시각으로 보자면 끝이 없다. “범사에 감사하라”는 말씀을 본다면, 감사 절기가 따로 필요한 것이 아니다. 매일 같이 감사하며 사는 것이 습관이 되어야 한다. 이단들이야 자신들의 특정 교리를 뒷받침하기 위해 절기를 문자적으로 해석하고, 이용하는 것이다. 그러니까 대꾸할 가치도 없습니다. 하지만 질문하는 분들에게, “그럼 우리는 범사에, 매일 같이 감사하시며 살고 계십니까?”, “앞으로 교회에서는 따로 감사 절기를 하지 않겠으니, 감사 절기의 의미에 맞는 신앙생활을 제대로 하실 자신이 있으십니까”라고 다시 되묻는다면 답변하기 어려울 것이다. 필자도 자신이 없다. 생각을 바꾸셔서, 맥추절, 추수감사절, 일 년에 두 번이나 감사할 수 있는 날짜를 정해 주신 것을 긍정적으로 생각하시기 바란다. 평소에 못했던 감사 생활을 이날 만큼이라도 감사드릴 수 있음에 더욱 감사하시기 바란다.

 

신약에서는, 예수님이 십자가에서 죽으시고, 부활, 승천하신 후 성령이 오시기까지의 기간이 7주(50일)였기 때문에, 이 절기의 이름을 ‘오순절’, 혹은 ‘성령강림주일’로 지키고 있다. ‘맥추절’이라는 절기의 이름은 한국문화에 맞게 번역해 놓은 것이다. 실제 어원을 직역하면, “첫 열매의 절기”이다. 보리와 밀 같은 곡식이 주 식량이었던 당시의 시대에서 처음 맺은 곡식의 열매를 하나님께 드리는 것은 매우 중요한 의미를 가진다. 이 중요한 의미는 두 가지가 있다. 첫째, 하나님이 모든 열매를 맺게 해 주시는 ‘복의 근원(유일한 신, 전능자)’이라는 것을 인정하는 것이다. 하나님이 모든 만물의 주인이심을 선포하는 신앙고백을 담고 있다. 둘째, 모든 복을 내려주신 하나님께 가장 처음 것으로 제사(예배, 영광)드리는 신앙인의 기본 삶의 태도를 취하는 것이다. 주셨으면 감사하고, 감사했으면 다시 주실 것을 믿고 생활해 나가는 것, 이를 확인하고 예배하는 것이 감사 절기의 모습이어야 한다.

 

농사의 첫 열매가 아니어도 감사 생활은 시대와 환경에 따라 얼마든지 가능하다. 사역자들 중에 처음 사역지에서 처음 사례비를, 신앙인 중에 처음 직장에서 처음 월급을, 사업자들 중에서 하루 처음 매출 금액들을 모아서, 하나님께 구별하여 드리는 분들이 있다. 이런 것들이 시대 상황에 맞는 변형된 ‘첫 열매’의 감사 생활이다. 실제로 전에 목회하던 교회에서도 아르바이트해서 받은 첫 월급을 첫 열매라고 해서 헌금하는 청년들이 있었다. 절기를 구약시대에만 지켜야 하느냐, 신약시대에는 폐지해야 하느냐의 논쟁은 사실 소모적이다. 아마도 그 청년이 “첫 열매의 절기”라는 맥추절의 어원을 알고 드렸는지는 모르겠다.

하지만, 분명한 것은 성경 지식으로 논쟁하는 어느 누구보다도 감사의 생활을 잘하고 있는 것이다. 첫 열매를 받으시기를 원하시는 하나님의 마음을 시원하게 해드렸다. 문자적인 해석보다는 실제적인 감사로 나아가는 것이 우리가 취할 자세이다. 오늘 하루만이라도 여기까지 인도하신 ‘에벤에셀’의 하나님께, 모든 감사와 영광을 돌리시기 바란다. 또한, 올 후반기에도 더 풍성하게 채워주실 것을 믿고 인도함을 구하는 맥추절이 되길 바란다. 오늘 맥추 절기를 지키라는 신명기의 말씀 속에서 하나님이 이 시대에 우리에게 주시는 감사 생활의 의미를 함께 묵상하길 기대한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다음세대칼럼] 감사와 찬양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