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21(금)
 

60년 동안 이어진 예장합동(총회장 오정호 목사) 제61회 전국목사장로기도회가 5월 20일 사랑의교회(오정현 목사)에서 개막됐다. 이번 기도회는 ‘시대는 부른다 기도의 7000용사를!’이라는 주제로 22일(수)까지 계속된다.

기도회1.jpg

첫날 개회예배에서는 서기 김한욱 목사의 사회로 부총회장 김영구 장로의 대표기도와 총회장 오정호 목사가 ‘우리 총회의 소망이신 여호와 하나님’이라는 주제로 말씀을 전했다. 오 총회장은 “하나님께서는 시대마다 주의 종을 예비하셨다. 엘리야 시대에는 바알에게 무릎을 꿇지 않고 입 맞추지 않은 7000명을 남겨주셨다. 오늘 이 자리에 있는 목사와 장로가 주님께서 예비하신 7000명 이라고 확신한다”고 전하며 “우리시대와 교회와 나라를 위해 간절하게 기도하자”고 강조했다.

 

이후 합심기도시간에는 김대훈 목사(초량교회)와 백웅영 장로(해운대제일교회)의 인도로 한국교회와 교회 지도자들의 회복을 위해 기도했다.

 

총회장 시상식에서는 정성구 박사(전 총신대 총장), 김길성 교수(총신대 명예교수), 박용규 교수(총신대 명예교수), 이상민 목사(대구서문교회 원로), 임종구 목사(푸른초장교회)가 수상했다.

기도회2.jpg

제61회 전국목사장로기도회는 첫날 저녁집회는 사랑의교회 오정현 목사가 둘째날에는 와싱톤중앙장로교회 류응렬 목사가 말씀과 기도인도를 하게 된다. 또 8개의 특강이 주제별 세션으로 나눠 진행되는데 첫날 박용규 교수(한국장로교 역사와 교훈)를 시작으로 둘째날 카이스트 신성철 총장(4차 산업혁명 대변혁기, 기독교 위기와 대응), 임종구 목사(총회 신학 정체성과 정통성), 당진동일교회 이수훈 목사(저출산의 위기를 섬김으로 돌파한다), 익산 기쁨의교회 박윤성 목사(특수 사역에 대한 사례), 조영길 변호사(반기독교적 악법을 저지해야 하는 이유와 목적)의 특강이 이어진다. 마지막 날에는 고동훈 목사의 ‘3040 세대의 정착과 부흥’, 정성구 교수의 ‘개혁주의 유산의 가치’라는 특강과 부총회장 김종혁 목사의 말씀으로 폐회예배로 3일동안 일정이 마무리된다.

 

금번 전국목사장로기도회는 시대적 상황과 교회에 주어진 과제들을 끌어안고 오직 기도와 말씀 앞에 답을 구하는 시간이 될 전망이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시대는 부른다 기도의 7000용사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