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21(금)
 
9회 트리축제.jpg
사진은 제9회 트리문화축제 모습

 

부산크리스마스트리축제와 관련해 실무자 3명이 1심에서 벌금 및 징역형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지난 달 17일 부산지방법원(형사 17단독, 목명균 판사)은 업무상 횡령과 지방재정법 위반, 사문서 위조⦁행사 혐의로 당시 행정국장 A(목사)씨에게 벌금 150만원, 행정실장 B씨에게 징역 6월과 집행유예 1년을, 시행사 대표 C씨(장로)에게 징역 3월과 집행유예 1년을 각각 선고했다.

 

법원은 판결문에서 “피고인들은 계획적으로 범행을 저질러 이에 상응하는 형벌이 필요하다”며 “다만 B씨는 횡령한 돈 상당액을 축제 비용으로 사용한 점, C씨는 범행 가담 정도가 낮고 A씨는 초범인 점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이번 사건은 지난 2001년 12월 부산기독교총연합회 증경회장단협의회와 부산자유기독인총연합회가 부산시 경찰청에 ‘부산크리스마스트리문화축제에 대한 진정건’에 대해 부산시 경찰청 반부패수사 1팀이 업무상 횡령혐의가 인정돼 부산지방검찰청에 사건을 송치한 사건이다.

 

당시 증경회장단협의회와 부산자유기총은 “부기총이 트리축제 업자들과 담합을 하여 그들에게서 기부금 명목으로 돈을 받아 운영비에 사용한 의혹이 있다”며 “9회(2017년)와 10회(2018년) 트리축제 당시 동일한 업자에게 기부금을 받는 형태로 리베이트를 받았다는 내부 증언이 있다”는 내용의 진정서를 접수시킨 바 있다. 

 

한편, 트리문화축제 관련 검찰에 벌금형을 선고받은 D씨(목사)도 5월 중 1심 판결을 앞두고 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부산 트리축제 관련자 3명 벌금 및 집행유예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