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21(금)
 


임윤택 목사.jpg

얼마 전 둥지 아이들과 필리핀날개여행을 다녀왔습니다. 단순한 관광이 아닌 까비떼, 마닐라, 앙헬레스 등의 도시빈민지역을 방문하여 자신들보다 더 열악한 형편에 있지만 행복한 웃음을 지으며 생활하는 사람들을 만나기 위해서입니다. 누군가의 도움과 지원에 익숙해져 있는 둥지 아이들이 스스로 다른 이들을 위한 피딩(급식)과 한글수업, 봉사활동을 통해 성취감을 맛보고, 필리핀 위기청소년 그룹홈 NEST를 방문하여 함께 소통하며 서로에게 행복한 추억을 만들었습니다. 아이들은 처음 타본 비행기도 해외여행도 모든 것이 신기하고 새롭기만 했는지 공항에서 출국 수속을 하면서도 괜히 긴장하고, 요란한 굉음을 내며 비행기가 이륙할 때는 놀이기구를 타는 듯한 짜릿함을 경험했습니다. 

 

무엇보다 둥지 아이들은 이러한 필리핀 시골 오지부족의 문화가 신기하기도 하고 충격을 받는 것 같았습니다. “너희들이 만약에 학교도 없고 놀 것도 없는 이 마을에서 태어나서 가난하게 지내다가 지금 아기 엄마가 되었다고 생각하면 어떨 것 같애?”라고 제가 던진 질문에 “난 자살한다” “나도!” “근데 나는 뭔가 그냥 살고 있을 것 같은데. 뭘 알아야 나가든지 비교하지. 그냥 이게 정상이라고 살고 있는 거잖아요?” “사람들이 먹을 것도 없고 양치질도 안 하고... 옷도 빨지 않고 그냥 입고 사는데... 난 진짜 잘 먹고 잘 지내는거였네” “나는 여기 변기에 뚜껑 없는게 최악이다. 진짜 싸러 들어갔다가 그냥 나왔다” “한국에 있는게 다 좋다. 진짜 감사해야 된다” “나만 돈 없고 우리집이 제일 가난하다고 불평했는데. 진짜 부끄럽다” “어제 우리 마을에서 나올 때 계속 따라오던 아줌마 기억해?” “우리가 들고 있던 그 종이 상자 받으려고 따라온 사람 말이죠? 저 진짜 놀랬어요” “선교사님에게 들었는데 자기 집 바닥에 깔려고 달라고 하면서 계속 따라온거래” “와! 대박이다. 그 종이박스가 뭐라고. 참...” “안되겠다. 내가 돈을 많이 벌어야겠다” “왜?” “여기에 학교 짓고 유치원 만들고, 병원 지을려고” “필리핀 정부는 뭐하노? 이게 나라가?” 둥지 아이들은 이제 겨우 일주일을 지내고는 모든 것을 아는 것처럼 목소리를 높이고 자신의 일처럼 화를 내기도 하였습니다.

 

아이들은 필리핀을 오기 전 필리핀 아이들을 위해 옷과 학용품, 음식 등을 챙기고 나눠서 박스에 담는 일을 하였습니다. 그것을 하는 동안 해리는 ‘내가 도대체 지금 뭘 하는거지? 이렇게 고생을 해도 누가 알아줄까’라는 푸념으로 큰 기대도 하지 않았습니다. 아니 필리핀 입국심사 때는 서류에 문제가 생겨 다시 한국으로 돌아갔으면 좋겠다고 생각하기까지 했죠. 그렇게 힘들고 짜증내면서 필리핀에 와서 덥고 짜증나고 찝찝하기도 하여 왜 온건가 싶기도 했는데 며칠이 지난 지금은 그런 마음을 가졌던 자신이 너무 부끄러웠다고 합니다. 특히 교실에 들어가서 한글수업 일일교사가 되어 아이들에게 한글도 가르치면서 재미없어하거나 관심없어 하진 않을까 걱정도 되었는데, 들어가서 가르쳐보니까 자음, 모음 하나하나 잘 따라서 말해주고 대답해주면서 박수를 치기도 하고 즐거워하는 모습을 보니까 뿌듯하고 누구를 가르친다는 걸 처음 느껴보니까 행복하기도 했습니다. 땡볕에서 더운 줄도 모르고 풍선으로 강아지, 꽃, 칼 등을 수없이 만들어 길게 줄 서 있는 아이들에게 전해줄 때 아이들의 미소에  뿌듯하기까지 했구요. 이렇게 한국에서는 그렇게 가기 싫어했던 학교였는데. 모든 어려움과 고난은 어떻게 받아들이느냐에 따라 달라질 수 있음을 배웠습니다. 

 

“따따이. 여기 2~3만원이면 아이들 학교 다닐 수 있다고 했잖아요. 저 어제 피딩센터에서 만난 아이가 있는데요. 제가 그 돈 따따이에게 주면 그 아이가 학교 다닐 수 있는거예요?” “당연하지. 가은아. 니가 만약에 2만원 내면 내가 그만큰 더 내서 여기로 보내줄게” “좋아요. 저 이제 돈 아껴서 여기 후원할거예요” “와~~ 우리 가은이 철 들었네. 고마워. 근데 돈은 있냐?”

“이제부터 담배 줄일려고요. 건강도 챙기고 후원도 하고...” “멋지다. 가은이” “저도 후원할래요” “저도요”

 

둥지 아이들은 피딩센터를 찾은 어린 친구들에게 더욱 정성스레 한 명 한 명에게 소중한 한 끼의 식사를 전달했습니다. 그리고 혼자 음식을 제대로 삼키지도 못하는 영양실조에 걸린 아기들을 안고 천천히 먹이면서 눈물을 삼켰습니다. 지난 시간 너무 쉽게 돈을 쓰고 음식을 남기고 불평했던 부끄러운 모습 때문이었을까 배식이 끝난 한참 후까지도 눈물은 멈추질 않았습니다. 피딩센터를 뒤돌아서 마을을 다시 돌아보면서도 밥을 먹이던 그 어린 눈망울이 떠올라서인지 계속 울면서 길을 걸어야만 했습니다. “나는 이제부터 특별해질거야. I am special”을 되새기면서.....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다음세대칼럼] I am special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