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12(금)
 


 

부산지역 5천여 장로들의 연합기관인 부산기독교장로총연합회(이하 장로총연)가 차기대표회장 선출 문제로 혼란스럽다. 매년 1월중 정기총회를 개최해야 하는데, 현재 총회 날짜도 잡지 못한 상황이다. 금년 장로총연 대표회장은 군소교단 차례인데, 군소교단 증경회장단에서 추천한 인물에 대해 현재 문제제기가 된 상황이다. 문제제기를 한 측에서는 “회칙에 위배된다”는 것이고, 추천한 쪽에서는 “전례에 따라 아무런 문제가 없다”며 양측이 대립중이다.

장로총연 회칙 제4장(선거) 제10조에는 “본회 임원은 정기총회에서 선출하되, 대표회장은 차기대표회장이 추대되며, 차기대표회장은 교단별 안배를 원칙으로 하고, 공동회장 및 임원을 역임한 자 중에서 선출한다. 다만 본회 증경회장과 명예대표회장으로 구성되는 전형위원회에서 선출할 수 있다”고 나와 있다. 문제제기 쪽에서는 “‘공동회장 및 임원을 역임한 자’라고 회칙에 나와 있기 때문에 공동회장이 아니면 차기대표회장이 될 수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하지만 추천한 쪽에서는 “그동안 대표회장을 역임한 분들 중에는 공동회장이 아닌 분들이 다수 있다. 임원을 역임했기 때문에 그동안 추천을 했었고, 아무런 문제제기가 없었는데, 유독 이번회기에만 지적을 하니 이해가 되지 않는다”는 주장이다.

문제제기 쪽에서는 ‘공동회장 및 임원을 역임한 자’를 ‘공동회장’과 ‘임원’ 둘 다 역임한자로 해석했고, 반대쪽은 ‘공동회장’이나 혹은 ‘임원’을 역임한 자 중(어느 한쪽만 해도 된다는 해석)에서 차기대표회장을 추천할 수 있다고 해석했기 때문에 양쪽의 의견이 대립중이다. 특히 추천인쪽에서는 “현 대표회장도 공동회장을 하지 않고 임원을 한 뒤 추천받았고, 역대 대표회장들 중에서도 공동회장을 거치지 않은 분들이 3-4명 정도 있다”고 말했다. 때문에 현 임원진은 금번 총회에서 관련 회칙을 ‘공동회장 또는 임원을 역임한 자’로 개정을 준비중이다.

문제는 이번 양측의 대립으로 인해 장로총연이 분열 될 가능성이 있다는 주장이다. 대표회장을 역임한 모 장로는 “작년 총회에서 이 문제가 발단됐다. 지난 1년 동안 차기대표회장이 공석이었는데, 서로가 양보를 하지 않아 이 문제로 감정싸움이 커진 상황”이라고 주장했다. 실제 증경회장들 중에서는 이 문제 때문에 몸싸움까지 간 상황이다. 대표회장을 역임한 다른 모 장로도 “현재로서는 장로총연이 쪼개질 가능성이 크다고 본다. 어느 한쪽이 양보를 하지 않을 경우 부기총과 부교총이 나눠진 것처럼 장로총연도 두 개가 될 가능성이 높다”고 우려 섞인 전망을 내놓았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장로총연도 둘로 나뉘나?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