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12(금)
 


 

2024 한국교회 부활절연합예배 준비위원회가 9일 출범예배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준비에 들어갔다. 부활절연합예배는 오는 3월 31일 명성교회(김하나 목사)에서 ‘부활, 생명의 복음 민족의 희망’이라는 주제로 드리며, 설교는 기독교대한감리회 이철 감독회장이 맡는다. 이날 예배에서 대회장 장종현 목사(한국교회총연합회 대표회장)는 “한국교회가 2024년 부활절 연합예배를 통해 십자가와 부활의 신앙을 회복하고 우리 대한민국의 소망으로 우뚝 서기를 바란다”며 “이를 위해 모두 무릎 꿇고 기도하며 부활절 연합예배를 준비하자”고 강조했다.

한편, 부산기독교총연합회(대표회장 강안실 목사)와 부산교회총연합회(대표회장 문동현 목사)로 나눠져 수년째 부활절연합예배를 따로 드리고 있는 부산교계가 금년에는 함께 연합하여 예배를 드릴 수 있을지 관심을 모으고 있다. 표면적으로 하나되어 연합예배를 드리자는 주장에 대해서는 반대하는 목소리가 없다. 문제는 두 기관(부기총과 부교총)이다. 부기총의 경우 부교총을 인정하지 않는 분위기고, 부교총도 부기총과 연합예배를 함께 드릴 필요성을 느끼지 못하고 있다. 하지만 두 기관을 제외하고는 함께 드려야 한다는 목소리가 강하기 때문에 양측이 준비과정에서 만남을 가질 가능성이 높고, 이 자리에서 어떤 대화를 나눌지 관심을 모으고 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서울은 벌써 준비하는데 부산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