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21(금)
 


 

한신대가 한국어를 배우러 들어온 우즈베키스탄 유학생 수십 명을 강제로 출국시켰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큰 논란이 일고 있다. 한신대는 지난달 27일 우즈베키스탄 유학생 23명을 대형버스에 태워 인천국제공항으로 향했다. 강제 출국 과정에서 교직원과 경비용역 직원들을 비행기 탑승구까지 동행시킨 사실도 확인됐다. 학교측은 건강문제를 호소한 1명을 제외하고 유학생 22명을 미리 예매한 비행기로 우즈베키스탄으로 출국시켰다. 이 학생들은 한국어를 배우기 위해 지난 9월 말 어학연수 비자를 발급받아 들어온 유학생들. 학교측은 1천만원 이상의 통장 잔고를 유지해야 하는 국내 체류조건을 맞추지 못했다는 이유로 학생들을 강제추방 시킨 것으로 알려졌다. 한신대 측은 입장문을 통해 "학생 대다수는 출입국 사무소가 사전에 공지한 잔고 증명 유지 규정을 지키지 못해서 조건부로 받았던 비자 취소가 명확한 상태였다""학생들이 불법체류자가 되어 한국 재입국을 못 하는 등의 불이익을 받기 전에 선제적으로 조치했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강제 추방을 당한 학생들은 버스를 태울 때 행선지를 제대로 고지하지 않았고, 사설경비업체까지 동원한 것은 선제적 조치가 아닌, 강제출국이라고 반발하면서 지난 1일 국민신문고에 신고했고, 현재 오산경찰서가 사건을 넘겨받아 수사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신대 재학생들도 지난 13일 학교 당국을 규탄하는 시국기도회를 개최했다. 70여명이 참석한 기도회에서 학생들은 한국 민주화운동의 중심 대학이었던 한신대에서 어떻게 이런 일이 일어날 수 있느냐고 탄식과 분노를 쏟아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한신대, 유학생 강제출국 논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