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8(수)
 


 

지난 25일 경남 창원시에서 제3회 경남퀴어문화축제가 개최됐다. 교계의 우려에도 불구하고 퀴어축제를 강행 한 것. 경남 퀴어축제는 코로나 팬데믹 이후 4년 만에 개최되었는데, 2020년에는 온라인에서 열렸고 2021년과 2022년에는 개최되지 못했다.

퀴어축제가 강행되자 경남기독교총연합회와 바른가치수호경남도민연합은 창원시 성산아트홀 인근 도로에서는 ‘퀴어 반대 연합 집회’를 개최됐다. 행사 전 창원중부경찰서는 양측의 충돌을 우려해 경찰관 1000명을 투입해 안전 펜스를 설치하는 등 집회 관리에 나선다고 발표했다. 하지만 경찰의 우려에도 불구하고 양측의 충돌은 없었다. 퀴어축제에 참여한 인원이 예상보다 적었기 때문. 경찰은 당초 1,000명 이상이 참여할 것으로 생각했지만, 퀴어축제에 200여명(오후 2시 기준, 경찰추산) 만이 참석했다. 반면 반대집회의 경우 2,000 여명이 참석해 동성애 반대를 외쳤다. 반대집회에서 말씀을 전한 박석환 목사(소금과빛교회)는 “하나님의 창조질서를 파괴하는 악법과의 싸움은 영적 싸움”이라며 “진리와 말씀으로 싸우고, 기도로서 승리하자”고 권면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퀴어축제와 반동성애 집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