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8(수)
 

크기변환_복음병원 간호간병통합병동개소(왼쪽에서 6번째 오경승병원장).jpg

 

고신대복음병원(병원장 오경승)은 16일 병원 5동 10층에서 510병동에서 '간호·간병 통합서비스 병동 개소식'을 개최했다. 이번 고신대병원의 간호·간병 통합서비스 병동개소는 362병동, 511병동에 이어 세 번째로 보다 환자중심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

 

이날 개소식은 오경승 병원장, 최종순 기획조정실장 김영대 원목실장과 이상욱 교수, 간내과 의료진이 참석했고 간호부 관계자 들로부터 간호·간병 통합서비스 병동의 확대방안을 위한 경과를 보고 받고, 오경승 병원장의 기념사와 서광일 간내과 주임교수의 축사, 테이프 커팅 및 기념사진과 시설투어 의 순서로 진행됐다.

 

간호·간병 통합서비스 병동은 간병·진료비 부담을 덜고 감염병 확산을 막기 위해 입원환자에게 우수한 포괄 간호·간병 서비스를 제공하는 전문 병동이다.

 

특히 코로나 팬데믹 이후 불필요한 보호자 방문 등 병원 감염관리에 대한 중요성이 부각되면서 입원의료서비스의 질을 향상시킬 수 있는 대안으로 부상했다.

 

고신대병원 간호·간병 통합 서비스 운영병동은 신규 개소 병동으로 최신식 부대시설과 쾌적한 환경을 갖추고 있으며, 우수한 진료 및 간호 인력이 24시간 상주하며 여러 전문 분야별 진료 연계가 가능해 환자들이 보다 안심하고 입원 치료를 받을 수 있다.

 

또한 환자들의 수요가 많은 다인실(5인실 4실, 6인실 2실)로 운영해 병실료 등 환자·보호자의 경제적 부담을 낮췄다.

 

오경승 병원장은 “병원에 입원하면 가족들에게 간병에 대한부담이 크다. 이번 세 번째 간호·간병 통합서비스 병동개소로 환자들과 가족들이 보다 편안하게 입원할 수 있는 여건이 마련됐다”고 말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고신대병원, 세 번째 간호·간병 통합서비스 병동 개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