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25(목)
 


김운성 목사.jpg

최근에 제가 속한 교단의 갈등이 깊어지는 일이 발생했습니다. 교회들이 화합하고 평안하기 위하여, 하나님의 정의가 이루어지기 위하여, 사회가 존경할만한 교회가 되기 위하여, 교회의 정치적 합의와 결정이 성경의 정신에 따를 수 있게 되도록 늘 기도해 왔습니다. 그러나 교회의 현실은 그렇지 못했습니다. 정치적 영향력을 가진 이들의 이해타산에 따라서 모든 것이 결정되는 것 같아서 안타까웠습니다.

 

그 과정에서 갈등을 막기 위해 몇몇 교회가 나름대로 합리적이라 여겨지는 의견을 제안한 일이 있었습니다. 저도 그중 한 명이었습니다. 그런데 그 후 어떤 분이 반박문을 내셨는데, 거기 <지금까지 편하게 목회한 이들이 갑자기 나섰다>는 표현이 있었습니다. 그분의 의견은 지금까지 편하게 살고, 편하게 목회한 사람들이 갑자기 나서서 의견을 제시하는 것이 눈에 거슬린다는 것이었습니다.

 

저는 그분의 의견의 옮고 그름을 말씀드리려는 게 아닙니다. 이 글은 말씀을 묵상하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갑자기 나서서>란 부분은 동의하지 않습니다. 갑자기 나선 게 아니기 때문이지요. 말은 하지 않았지만, 오래전부터 한국교회를 위해 기도는 드렸고, 성실히 회원의 의무를 다하려고 노력했습니다. 그러니 갑자기 나선 것은 아닙니다.

 

그러나 <지금까지 편하게 목회한 이들>이란 말은 반박할 수 없고, 반박하고 싶지도 않습니다. 그분의 말씀이 맞기 때문입니다. 함께 의견을 제시한 분들은 규모가 있는 교회의 목사님들이었습니다. 신학생이 된 이후 신학대학원을 무사히 마쳤고, 부수적인 학업을 이어갈 기회도 있었고, 늦지 않게 결혼하여 가정도 꾸렸습니다. 교육전도사 시절 이후 지금까지 목회지가 없어서 쉰 적도 없고, 목회 과정에서 파국을 경험한 적도 없었습니다. 평탄하게 걸어왔습니다. 그리고 안정된 교회에서 목회하기 때문에 헐벗고 굶주린 적도 없었습니다. 성도들의 감당하기 어려운 사랑을 받으면서 배부르게 지난 게 사실입니다. 그러니 그분의 <편하게 목회한 이들>이란 말이 하나도 틀리지 않습니다.

 

물론 그렇다고 놀고먹은 것은 아니었습니다. 새벽부터 밤까지 분주하게 살았습니다. 집에 돌아와 앉기가 무섭게 책상에 앉아 말씀을 준비했습니다. 교회를 떠나 있지 않은 모든 날에 새벽기도회를 직접 인도했습니다. 지난 수십 년 동안 휴가를 가 본 적도 없고, 가족과 해외여행을 위해 비행기를 탄 적도 한 번도 없었습니다. 이런저런 일을 위해 온 주머니를 털어 건축헌금을 비롯한 다양한 특별헌금을 했습니다. 지금도 새벽 서너 시에 일어나 준비하고, 매 주일에 다섯 번 설교하고, 평일에도 많이 설교합니다. 어려운 교회들이 요청하는 집회도 시간만 되면 거절하지 않으려고 노력합니다. 쉴 틈이 없이 분주하게 충성한다고 자부했습니다.

 

그러나 아무리 변명해도 저는 편하게 사는 사람일 뿐입니다. 복음 때문에 감옥에 갇힌 적도 없고, 욕을 먹은 적도 없습니다. 굶은 적도 없고, 당장 예배당 임대료를 내지 못해 길거리로 나앉은 적도 없습니다. 어려운 선교지에서 최선을 다하시는 선교사님이나 농어촌의 힘든 사역지를 온몸으로 지켜내는 분들에 비하면 호사를 누립니다.

 

그래서 이번 일로 인해 다시 한 번 결심하게 되었습니다. 주님 앞에서 편하게 사는 사람으로 여겨지면 안 된다고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이를 위해 예수님의 말씀을 떠올려 봅니다. <이에 예수께서 제자들에게 이르시되 누구든지 나를 따라오려거든 자기를 부인하고 자기 십자가를 지고 나를 따를 것이니라> 자기를 부인하고, 자기 십자가를 지고 따르라는 말씀을 마음에 담고 더 치열하고 열심히 살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편할 수 있어도 조금 덜 편하게 사는 법을 터득하려고 생각합니다. 감리교 창시자인 웨슬리는 젊었을 때 60불로 한 달을 살았다고 합니다. 그런데 노후에 경제적으로 많은 여유가 생긴 후에도 여전히 60불로 살았다고 합니다. 이런 노력을 통해 웨슬리는 편하게 사는 목사의 굴레를 벗을 수 있었던 것이지요.

우리 모두 날마다 자신을 부인하고 십자가를 지고 주님의 뒤를 따르는 일에 최선을 다하길 원합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성서연구] 편하게 사는 사람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