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17(수)
 

크기변환_포스터.png

 

창작 뮤지컬 ‘하트스트링스’가 2023년 9월 8일부터 10일까지 동서대학교 센텀캠퍼스 소향씨어터에서 초연된다고 4일 밝혔다.

 

‘하트스트링스Heartstrings’는 우리말로 ‘심금’이라는 뜻으로 동서화합의 상징적인 역사로 재조명 받는 가야 문화를 소재로 한 창작 뮤지컬이다.

 

무신 가문의 핏줄을 이어받아 왕의 호위무사가 된 ‘가야’, 나라를 지키기 위해 가야 12개국을 하나로 합칠 음악을 만들라는 명을 받은 실존 인물 ‘우륵’, 그리고 가야를 사랑하게 된 우륵의 제자 ‘이문’의 이야기를 통해 격변의 시기에 그들이 지키려 했던 가야의 정신과 사랑을 노래한 작품이다.

 

2019년 국립 중앙 박물관 극장 ‘용’에서 가야의 노래라는 제목으로 초연된 이 공연은 당시 유료객석 점유율 90프로에 평점 9.6을 달성하며 가능성을 보여준 작품이기도 하다.

 

크기변환_관련사진2.png

 

‘하트스트링스’로 새롭게 재 탄생하는 이번 공연은 한국문화예술위원회, 부산광역시, 동서대학교의 지원을 받아 만들어진 공연으로 ‘2023 예비예술인 현장 연계 지원 사업’을 통해 탄생한 동서 뮤지컬엔터테인먼트 창단 공연으로 올리게 된 작품이다.

 

작품의 개발을 맡은 동서대학교 뮤지컬 엔터테인먼트과는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예비예술가 현장연계지원사업’을 통해 선발된 20명의 동서대학교 뮤지컬과 재학생 배우들과 뮤지컬 배우 성기윤, 조용수, 강연종, 강현구를 중심으로 한 실력파 배우들이 함께 모여 ‘기성과 신인이 조화를 이룬 무대를 선보일 것’이라며 포부를 밝혔고 제작사 ㈜아이에이랩은 ‘2023년 부산시의 대학생 작품제작 참여 지원사업에 선정되어 수준 높은 지역 문화콘텐츠를 통해 지역 인재들의 진출 및 성장을 위한 도움을 줄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이번 작품의 연출을 맡은 동서대학교 윤태식 교수는 2022년 창작 오페라 ‘운림’을 통해 ‘첨단 무대기술 분야에서 최고의 연출가’라는 평을 받은 연출가로 이번 공연에서도 영상과 어우러진 첨단 무대 연출을 선보일 예정이다.

 

오디션을 통해 주인공 ‘가야’ 역으로 선발된 조수진은 ‘학교의 교수님과 유명 배우 선배님들과 함께 하는 공연에서 주인공으로 발탁되어 어깨가 무겁다’며 소감을 밝혔고, 뮤지컬 배우 성기윤은 ‘신인들의 패기 넘치는 무대와 기성 배우들의 안정감 있는 연기를 기대하라’ 며 자신감을 내 비쳤다.

 

공연은 오는 9월 8일부터 10일까지 동서대학교 센텀캠퍼스 소향씨어터에서 공연된다.

문의 051-950-6510, 6571 / www.dsmusicalent.com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뮤지컬 ‘하트스트링스’, 9월 부산 초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