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17(수)
 

 

기독교대한성결교회(이하 기성) 117년차 총회장에 추대된 임석웅 목사가 지난 6월 4일 대연교회에서 취임감사예배를 드렸다. 부산과 영남지역 기성 총회장을 배출한 것은 이재완 목사(영도성결교회 원로) 이후 18년 만이다.

 

임 총회장은 당선 인사를 통해 “(총회장으로)취임할 수 있었던 것은 하나님의 은혜”라고 전하면서 “부산서지방회와 대연교회 성도님들의 기도와 응원이 있었기 때문에 가능했다”며 감사했다. 또 “영혼구원과 복음전도, 교단 부흥과 발전을 위해 총회장의 직임과 책임을 충실히 감당하겠다”고 각오도 밝혔다.

 

이날 취임식에는 부산성시화운동본부장 박남규 목사와 국회의원 박수영 집사(대연교회)가 차례로 축사했다. 부산서지방회장 양희식 목사는 임석웅 총회장에게 축하패를 전달하고 축하하고, 대연주니어합창단 어린이들이 축가를 부른 후 전 총회장 이재완 목사의 축도로 마쳤다.

 

이날 취임감사예배에는 한국교회총연합 대표회장 이영훈 목사, 극동방송 이사장 김장환 목사, 기독교대한감리회 감독회장 이철 목사, 박형준 부산시장, 오은택 남구청장 등이 영상축사를 통해 임석웅 총회장 취임을 축하했고, 부산성시화운동본부 박남규 목사, 국회의원 박수영 집사(대연교회) 등 교단과 지역 기독교지도자 약 500여명이 참석해 임 총회장 취임을 축하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18년 만의 경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