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19(금)
 
고신 총회 첫째 날 오모 목사(두레교회)는 당시 상황을 설명하면서 “행정적으로 착오가 있었다. 경기노회장에게 잘못 전달했다”고 사과했다. 이에 총회 재판국은 경기노회장을 위증죄로 소환했으나 아프다는 이유로 결석계를 내고 집으로 돌아갔다고... 사회법에서 위증죄는 법정구속감인데 이를 어떻게 다룰지 고심 중...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위증을 말한 고신 경기노회장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