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7(월)
 

 

1.jpg
사진 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이 취임 이후 두 번째로 ‘종교지도자 오찬 간담회’를 가졌다. 5월 30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열린 오찬 간담회에는 기독교, 불교, 천주교, 원불교, 유교, 천도교, 한국민족종교협의회 등 9명의 종교계 지도자들이 초청됐다.

 

기독교계에는 한국교회총연합회 대표회장 이영훈 목사, 명성교회 김삼환 원로목사가 참석했고, 불교계 조계종 총무원장 진우 스님, 천태종 총무원장 덕수 스님, 천주교 정순택 서울대교구장, 원불교 나상호 교정원장, 최종수 성균관장, 천도교 박상종 교령, 한국민족종교협의회 김령하 회장 등이 참석했다. 정부에서는 박보균 문화체육부장관과 대통령실에서는 김대기 비서실장, 강승규 시민사회수석, 김은혜 홍보수석 등도 함께했다.

 

2.jpg
사진 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은 “어려울 때마다 종교계가 보여준 연대정신은 우리 사회의 든든한 버팀목이 되고 있다며 국민을 대표해 종교계의 노고에 깊은 감사”를 표했다.

 

참가자 대표로 조계종 총무원장 진우스님은 “국민의 평화롭고 풍요로운 생활을 위한 대통령님과 정치권의 노력을 요청하며, 종교계와 정부가 국민들 마음의 평화를 위해 함께하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화답했다.

 

종교지도자들의 인사말씀 이후 대통령은 종단별 현안을 경청하고 국정운영의 조언을 구했다. 한편, 이번 간담회는 종교지도자들과 취임 1주년을 계기로 외교성과를 공유하고 국정운영 방향에 대한 고견을 나누기 위한 소통차원에서 마련됐다. 

 

3.jpg
사진 대통령실 제공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윤석열 대통령, 종교지도자들과 오찬 간담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