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6-05(월)
 


김운성 목사.jpg

언젠가 유명한 모 목사님께서 당신의 텔레비전 설교 방송 시청률이 1위라고 말씀하시는 것을 들었습니다. 약간은 부럽기도 했습니다. 그런데 얼마 후 주님께서 <중요한 시청률은 따로 있다. 그것은 내가 너의 삶을 보고 듣는 것, 내가 너의 기도를 듣는 것>이란 생각을 주셨습니다. 그렇습니다. 아무리 사람들이 우리에게 열광해도 주님께서 우리를 외면하신다면 그건 무의미합니다. 주님만 우리의 기도를 들으시고, 우리가 만드는 삶의 드라마를 보고 기뻐하신다면, 그것으로 충분합니다. 그리고 주님께서 더러운 우리 삶을 외면하시는 것은 아닌지 두렵습니다.

본문은 남 유다의 왕 히스기야가 39세 되었을 때에 하나님께서 이사야 선지자를 통하여 죽음을 준비하라고 통보하셨을 때의 이야기입니다. 히스기야는 하나님께 부르짖었습니다. 히스기야는 죽고 싶지 않은 일반적 생각 외에도, 죽을 수 없는 이유가 또 있었습니다. 그것은 앗수르의 왕 산헤립의 침략은 하나님께서 구원하심으로 모면했지만, 아직 나라를 반석 위에 세우려면 할 일이 태산이었기 때문입니다. 그의 기도가 열왕기하 20장 2~3절에 나와 있습니다. <2 히스기야가 낯을 벽으로 향하고 여호와께 기도하여 이르되 3 여호와여 구하오니 내가 진실과 전심으로 주 앞에 행하며 주께서 보시기에 선하게 행한 것을 기억하옵소서 하고 히스기야가 심히 통곡하더라> 어떻게 되었을까요? 하나님께서 히스기야의 기도를 들으셨습니다. 열왕기하 20장 5~6절입니다. <5 너는 돌아가서 내 백성의 주권자 히스기야에게 이르기를 왕의 조상 다윗의 하나님 여호와의 말씀이 내가 네 기도를 들었고 네 눈물을 보았노라 내가 너를 낫게 하리니 네가 삼 일 만에 여호와의 성전에 올라가겠고 6 내가 네 날에 십오 년을 더할 것이며 내가 너와 이 성을 앗수르 왕의 손에서 구원하고 내가 나를 위하고 또 내 종 다윗을 위하므로 이 성을 보호하리라 하셨다 하라 하셨더라> 기도하는 사람, 그리고 그 기도를 들으시는 하나님, 얼마나 귀합니까? 하나님께서 우리 기도를 들으신다면, 하나님께서 우리를 보신다면 그것으로 만족합니다.

그렇다면 우리가 예배할 때 누가 기도해야 할까요? 하나님께서 들으시는 기도를 드리는 사람이 기도해야 할 것입니다. 만약 기도자를 하나님께서 정하신다면 뜻밖의 인물이 선택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하나님께서 정하신 기도자가 신앙생활의 경륜이 짧은 사람, 나이가 어린 사람, 아무런 직분도 없는 사람일 수도 있습니다. 그래도 그가 영혼이 맑고 하나님을 의지하고 말씀대로 살고 하나님을 사랑하는 사람이어서 하나님께서 그의 기도를 즐겨 듣고 응답하는 사람이라면, 그런 사람이 기도자가 되어야 할 것입니다. 그런데 현실은 어떻습니까? 대개의 교회에서는 주일 낮 예배 기도를 장로님들이 맡습니다. 그 장로님의 기도를 평소에 하나님께서 기쁘게 들으시고 응답하시는 경우에는 아무 문제가 없습니다. 그러나 만약에 그 장로님이 평소에 기도하지 않고, 어쩌다가 기도해도 하나님께서 듣지 않는 사람이라면, 그가 성도들을 대표하여 기도하는 것은 비극이 될 것입니다.

기도만 그러한 것은 아닙니다. 저는 목사로서 늘 설교합니다. 그런데 설교할 때마다 두렵습니다. 제가 말씀을 잘 알고, 말씀을 믿고, 말씀대로 순종하고, 말씀의 능력을 삶에서 체험하는 사람이라면, 설교할 수 있겠지요. 하나님께서 설교자를 정하신다면 의외의 인물이 선정될 수도 있을 것입니다. 그런데 말씀을 믿지도 않고, 순종하지도 않아서 말씀의 능력을 체험하지도 않은 사람이 단지 목사라는 이유만으로 설교를 해야 하고, 청중은 그런 설교를 들어야 한다면, 교회 전체의 비극이 될 것입니다.

 

 

 

중요한 것은 교회의 조직과 제도에 의한 직분이 아닙니다. 목사이기 때문에 설교하고, 장로이기 때문에 기도하는 등의 방식만으로는 바로 서기 어렵습니다. 말씀의 능력을 알기에 설교해야 합니다. 하나님께서 듣는 기도의 사람이기에 기도해야 힘이 있습니다. 이런 의미에서 늘 우리 자신을 하나님 앞에서 돌아보아야 합니다. 우리는 하나님 앞에 어떤 사람일까요?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성서연구] 하나님께서 들으시는 사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