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6-05(월)
 
퀴어축제.jpg
사진은 2019년 서울퀴어축제 모습

 

서울시(오세훈 시장)가 퀴어축제에 대한 서울광장 사용에 대해 불허 결정을 내렸다. 서울시는 지난 5월 3일 공지문을 통해 서울퀴어문화축제조직위원회가 7월 1일 신청한 ‘서울퀴어문화축제’에 대한 서울광장 사용에 대해 불허한다는 내용을 공지했다. 반면 같은 날 기독교계가 신청한 ‘청소년·청년 회복콘서트’는 허가했다. 서울시는 “청소년 관련 행사를 다른 신고보다 우선할 수 있다고 돼 있는 서울광장 사용 관련 조례를 근거로 결정한 것”이라고 밝혔다.

 

퀴어축제에 대한 서울시의 불허 결정에 대해 기독교계가 즉각 환영입장을 밝혔다.

 

서울동성애퀴어행사반대통합국민대회는 “금번 서울시의 광장사용 불허 결정을 이성과 양심이 깨어 있는 모든 시민들과 더불어 크게 환영한다”고 밝혔고, 서울시기독교총연합회도 “서울시 1만2천 교회가 속한 서기총은 금번 서울시의 서울광장 사용 불허 결정은 서울시민을 위한 위대한 결단으로 환영한다”는 뜻을 표했다.

 

하지만 퀴어축제 조직위는 서울시의 이같은 결정에 반발하며 행사를 강행할 뜻을 내비췄다. 조직위는 공지를 통해 “서울광장이 아니더라도, 서울광장을 뛰어넘어 서울퀴어퍼레이드는 언제나처럼 새롭게 문을 두드리고, 펼쳐내겠습니다. 행사를 막으려는 혐오 앞에서 더욱 끈질기게, 다채롭게, 퀴어나라를 피워내겠습니다. 앞으로 조직위가 펼칠 여러 대항 캠페인들에 많은 관심 부탁드리며, 7월 1일에 뵙겠습니다”며 행사 강행의 의지를 밝혔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퀴어축제 서울광장 사용 불허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