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25(화)
 


박미화 대표.jpg

가끔 비가 오는 날이면, 열두 살, 아홉 살이 된 아이들과 우비만 입고 밖으로 나간다. 음악을 틀지 않아도, 온 세상 가득한 레인 비트는 온 가족을 춤추게 만든다. 함께 첨벙첨벙 뛰며 물을 튀기고, 나뭇잎 배를 만들어 물웅덩이에 띄운다. 그 순간, 남편과 나는 열두 살, 아홉 살로 돌아간 것과 같이 천진난만한 아이가 되어, 어느새 아이들과 몸과 마음의 온전한 일체감을 경험한다.

 

심각한 정서적 어려움을 겪는 아이들 대부분은 병리학적인 목적으로 놀이치료를 처방받는다. 정서적 어려움이 있다는 것은, 정서적 공급을 충분히 받지 못했음을 말한다. 그로인하여, 아이들은 일상에서 어려움과 도전을 만날 때에, 적절히 반응하는 자기만의 전략을 만들지 못하게 된다. 그로 인한 불안과 스트레스로 파괴적이고 폭력적인 모습을 보이게 된다. 그런 점에서 놀이는 놀이하는 대상과 순수한 정서적 교감을 느낄 수 있으며, 아픈 아이들이 세상에 반응하는 자신만의 전략을 하나씩 만들어갈 수 있는 보석같은 경험을 제공한다.

이 시대를 살아가는 수많은 자녀세대들의 마음이 다치고 상하여 있다. 마음이 다치면, 하나님을 사랑할 수도, 사람을 사랑할 수도 없다. 왜 아이들의 마음이 다쳤을까? 아이들을 순수한 사랑의 대상으로 보지 않고, 교육의 대상으로만 여기며 끊임없이 가르치고 채우려는 가정과 학교와 교회가 이 아이들의 마음을 점점 시들게 만들고 있다.

강도 만나 쓰러져 있는 아이에게 필요한 것은 율법지식이 가득한 바리새인도, 레위인도 아니었다. 강도 만나 쓰러져 있는 아이에게 필요한 것은, 불쌍히 여기며 가까이 와서 쓰다듬어 치료하는 친구였다.

지금 우리 자녀세대들에게 필요한 것은 친구이다. 친구라면, 무엇을 할까? 친구라면, 함께 노는 것 말고 무엇을 할 수 있을까? 참 좋은 친구는 함께 노는 친구이다.

교회의 모든 부모세대들이 자녀세대들에게 친구가 되어주면 좋겠다. 큐티는 잘 했는지, 예배태도는 정숙한지, 밑줄은 잘 채우고, 공과 만들기는 잘 하는지를 점검하고 평가하는 교사들만 가득한 교회는, 아이들이 가기 싫은 교회이다. 천진난만한 표정으로 나의 얼굴을 쳐다보며 함께 웃어주고, 함께 뛰고, 잡으러 가고, 잡히고, 재미있게 놀아주는 어른친구, 할아버지 할머니 친구, 삼촌 친구, 이모 친구, 또래 친구가 가득한 교회는, 아이들이 날마다 가고 싶은 교회이다.

 

온 교회의 부모세대들이 자녀세대들에게 좋은 친구가 되어서 매 주일 신나게 놀이하면 참 좋겠다. 영유아, 어린 아동들이나 모여서 하는 놀이를 왜 하냐고 묻는다면, 나는 이렇게 다시 한 번 대답하고 싶다.

“지금 우리 아이들의 마음이 아픕니다. 장로님, 권사님, 집사님, 목사님, 선생님들이 모두 친구로 변신해야합니다! 아이들에게 친구는 ‘같이 노는 사람’입니다. 그래서 같이 놀아야 합니다.”

온 교회가 진지하고 신중하게 철저히 준비하여 함께 놀이하는 시간을 준비했으면 좋겠다. 단순히 시간이 남아서가 아니라, 우리의 자녀세대들의 마음을 돌보고 치료하는 시간을 만들기 위해 전략적으로 마련하면 좋겠다. 이 일을 위해서 향기나무 교육개발원은 복음놀이 전문가 양성과정을 5월 중 진행한다. 향기나무 성경놀이는 복음으로 부모세대들이 자녀세대들의 친구가 되어 즐겁게 하나 되는 놀이이다. 또한 복음으로 가정을 하나 되게 하는 놀이이며, 복음으로 부모세대와 자녀세대간 신앙교류를 활발하게 하는 놀이이다. 10가지 성경놀이를 배우는 자리가 아니라 1000가지 성경놀이를 만드는 방법을 배울 수 있다. 

문의| 향기나무 교육개발원

 

크기변환_KakaoTalk_20230427_120152986.jpg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신앙교육나침반] 친구가 가득한 교회로 자녀세대가 몰려온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