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7(월)
 

2023년에도 부산지역 부활절연합예배가 두 곳에서 진행된다. 부산기독교총연합회와 부산교회총연합회는 분열된 후 2019년부터 따로 부활절연합예배를 드리고 있다. 해마다 부활절연합예배 만큼은 함께해야 한다는 여론은 있었지만, 양 기관의 입장차이가 커 연합운동정신을 무색하게 만들고 있다. 금년에도 중재의 노력은 있었지만 양 기관의 괴리감만 확인한 상황. 중재에 나섰던 한 관계자는 기독교의 가장 큰 행사 중 하나인 부활절연합예배에도 교회가 분열되어 각각 다른 장소에서 드려지는 것이 일반 성도들에게 뿐만 아니라 세상에 부끄럽다며 아쉬움을 나타냈다. 양 기관의 입장 차가 컸고, 무엇보다 양 기관 모두 부활절 예배 준비가 상당히 진행되어 이번에는 함께 부활절 예배를 드리는 것이 힘들다는 결론에 이르게 되었다고 전했다.


부기총.jpg

 

한편, 부산기독교총연합회(대표회장 강안실 목사)49(주일) 오후 3시 부산시민공원 다솜잔디광장에서 부활절연합예배를 개최한다. 강사로는 수원명성교회 유만석 목사가 말씀을 전하고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기원 콘서트를 개최한다.

 

교회총연합 광고 최종.jpg

 

부산교회총연합회(대표회장 김경헌 목사)는 같은날 오후 4시 동서학원 대학교회에서 최무열 목사(전 부산장신대 총장)를 강사로 부활절연합예배를 드린다. 부교총은 2030부산엑스포 기원 퍼레이드를 개최할 예정이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부산지역 부활절연합예배, 금년에도 따로 드린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