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17(수)
 
KakaoTalk_20230217_162220905.jpg
유연수 목사

 

고려학원 제30대 법인이사장이 되셨습니다. 먼저 소감을 듣고 싶습니다.

- 하나님께서 일을 맡겨 주셨기 때문에 열심히 준비해서 기도하면서 감당해 나가겠습니다. 기쁨보다 부담스러운 마음이 큽니다. 그리고 더 잘 준비해야겠다는 마음이 앞섭니다.

 

현재 법인 산하 기관들의 상황이 녹록지 않습니다. 힘든 상황에서 이사장이 되셨는데 현 상황을 어떻게 타개해 나가실 계획이십니까?

- 이사회는 실무를 다루지 않습니다. 실무는 총장, 원장님들이 감당하고 계십니다. 이사회는 동의하고, 격려하고, 체크하는 일을 해 나갑니다. 우리 각자의 역할을 더 충실히 해 나가야겠지요. 이사회와 산하 기관장들이 힘을 모아야 되고, 서로 마음을 열어놓고 방법을 찾아야한다고 생각합니다. 그런데 시대적인 상황과 현실이 너무 힘든 것 같습니다. 뚜렷한 방법이 보이지 않는 것도 사실입니다.

이런 상황에서 중책을 맡게 되었습니다. 현 상황을 타개할 수 있는 뚜렷한 방법을 이 자리에서 제시하기 쉽지 않습니다. 다만 약속드릴 수 있는 것은 기관이 일을 할 수 있도록 이사회가 도와주고, 환경을 만들어 나가겠습니다. 이사회도 한계가 있습니다. 기관에 ‘이렇게 해라, 저렇게 해라’고 하면 경영간섭, 학사간섭이 될 수 있기 때문에 일을 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고, 기관장들이 소신껏 일을 할 수 있도록 격려하고 소통을 강화해 나가겠습니다.

아시다시피, 우리 기관이 편안하게 온 적이 한 번도 없었다고 생각합니다. 늘 어려웠고, 관선이사가 파견될 때도 있었고, 병원이 부도가 난 적도 있었습니다. 하지만 모든 상황을 극복하고 이 자리에 섰습니다. ‘우리 안에는 길이 없어도, 주님 안에는 길이 있다’는 믿음으로 기도하는 이사회를 만들어 나갈 생각입니다. 대학과 병원에도 기도하는 환경을 조성하도록 강력히 요구할 생각입니다.

 

대학 구조조정 목소리가 높습니다. 일부 과가 폐과가 결정되었다는 소문도 있는데요.

- 지난번 이사회에서 대학 보고를 받기로는 폐과를 결정한 과가 있다고 들었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학교에 여쭤보시면 될 것 같습니다. 그동안 이사회는 구조조정을 계속해서 요구해 왔습니다. 그런데 한 과의 완전한 폐과가 되기 위해서는 시간적으로 6-7년이 소요된다고 합니다. 시간이 걸리겠지만, 구조조정은 현재 진행중입니다. 이사회는 조금 더 과감한 구조조정을 계속해서 요구하고 있습니다.

 

최근에 ‘고려학원 고신인 감시단’이 출범했습니다. 여러 가지 현안 문제에 대한 질의도 한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감시단 질의에 응하실 생각이나, 소통을 해 나갈 계획은 있으십니까?

- 그 분들이 감시단을 만든 것은 (이 기관에 대한)안타깝고, 답답한 마음이 크고, 대학과 병원을 사랑하기 때문이라고 생각합니다. 개인적으로 너무 잘 아는 분들이고, 기관에 대한 그 마음을 잘 알고 있기 때문에 감사하게 생각합니다. 하지만 말씀드릴 수 있는 것은 그 기관이 임의 기관이기 때문에 ‘관계하지 않는다’는 게 우리 이사회의 공식적인 입장입니다.

 

 

목사님께서 이사장이 되시면, 부산성시화운동본부와 관련 교회들이 적극적으로 도울 것이라는 말들이 있습니다. 구체적으로 어떤 내용입니까?

- 제가 22년간 부산성시화운동본부를 섬겨왔고, 직전 부산성시화 본부장을 맡아왔습니다. 현재는 부이사장으로 섬기고 있습니다. 감사하게도 후배들이 ‘이사장님이 되시면 적극 협력하겠다’는 말들을 해 왔습니다. 대학, 병원과 MOU를 통해 부산성시화운동본부가 대학과 병원을 적극 홍보하고, 협력하는 계기가 될 것 같습니다. 내가 잘 할 수 있도록 힘을 보태 주시는 것이라고 믿기 때문에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취임식은 언제쯤 하십니까?

- 4월경이 될 것 같습니다. 김종철 이사장님 임기가 4월 16일까지입니다. 아마 그 이후가 될 것 같습니다.

 

끝으로 하고 싶은 말씀이 있으시다면

- 저는 단독 플레이를 하는 사람이 아닙니다. 모든 구성원들과 소통하면서 함께 갈 것이고, 기도하면서 문제를 해결해 나갈 생각입니다. 부족한 사람인 것을 알기 때문에 기도와 격려, 그리고 관심과 사랑으로 지켜봐 주셨으면 합니다. 감사합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기관들이 일할 수 있도록 환경을 잘 조성하겠습니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