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2-07(화)
 


홍석진 목사.jpg

드디어 이번 달 말 즈음하여 실내에서도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아도 될 예정이라 합니다. 길고도 길었던 코로나 기간이 공식적인 종료를 앞두고 있다는 뜻입니다. 하지만 코로나는 이 시대에 이미 심대한 영향을 끼쳤습니다. 그 결과 탄생한 용어 중 하나가 바로 ‘호모 코로나쿠스(Homo Coronacus)’입니다. 본래 ‘호모(Homo)’는 ‘인간’이란 의미의 라틴어에 해당합니다. 현생 인류를 ‘호모 사피엔스(Homo Sapience)’라고 부르지 않습니까? 요새는 ‘코로나 사피엔스’라고 부르기도 하지요. 이런 용어들을 언어유희의 산물로만 여길 수는 없습니다. 코로나로 인해 실제로 우리 일상에 놀라운 변화들이 일어나고 있고, 어쩌면 후세 사가들은 코로나를 기점으로 인류의 역사를 다시 써 나갈 지도 모르는 일이기 때문입니다.

 

코로나로 인해 대부분의 사람들이 비대면이나 온라인에 익숙해졌습니다. 그러나 진정한 호모 코로나쿠스란 바로 엠지(MZ)세대를 일컫는다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어느 일간지는 이들의 습성으로 “학교에 꼭 가야 하나 라고 생각한다(장소에 구애 받지 않는다)”, “사회적 활동을 하지 않는 삶도 멋지다(인간관계에 구속되지 않는다)”, “남의 인식은 신경 쓰지 않는다(타인의 시선은 의식하지 않는다)”를 들었습니다(중앙, 22. 4. 19). 타인이나 공동체를 바라보는 시각 자체에 근본적인 변화가 감지됩니다. 파장은 실로 놀랍습니다. 도무지 바뀔 것 같지 않던 각종 관행들 이를테면 결혼이나 장례나 돌잔치 등의 간소화가 이루어졌고, 직장의 회식 문화에 일대 변동이 일어나고 있습니다. 언제부터인가 우려 수준이던 결혼이나 출산율 또한 계속해서 급전직하(急轉直下)할 가능성이 높습니다. 철저하게 개인화 · 파편화를 추구한다는 의미에서 다른 형태의 ‘호모 솔로엔시스(Homo Soloensis)’의 출현입니다.

 

호모 코로나쿠스의 특징 중 또 하나는 ‘호모 논-로쿠엔스(Homo Non-loquens)’라고 할 수 있습니다. 1977년 데이빗 프라이가 쓴 『호모 로쿠엔스』라는 저서를 통해 대중화된 이 개념은 그러나 이제 획기적인 도전에 직면하였습니다. 언어의 기반은 소통입니다. 하지만 이 시대의 사람들은 차츰 말을 잃어버렸습니다. 엠지세대는 더합니다. “청소년들과 대화를 해 보면 일단 그 목소리에 놀란다. 청춘의 패기가 느껴지기는커녕 모기 소리처럼 다 기어 들어간다. 어린애처럼 하이톤으로 앵알앵알하는 경우도 많다. 변성기를 제대로 거치지 않은 것이다. 성대결절이 많은 것도 그 때문이라고 한다.. 가장 근본적인 이유는 말을 자연스럽게 주고받는 장이 없어진 탓이다. 하루 종일 주고받는 단어도 불과 몇 개 되지 않는다. 그나마도 이젠 카톡이 대신한다.”(호모 큐라스, 고미숙, 2015) 이제 등장하는 호모 코로나쿠스의 상황은 더욱 심각합니다. 코로나 때문에 날 때부터 마스크를 착용한 아이들은 아예 호흡이나 폐활량에서부터 피해를 입고 있다니 말입니다.

 

코로나는 사회경제적으로도 충격을 안겨 주었습니다. 어떤 정당과 정책으로도 잡을 수 없었던 치솟는 집값이 하락세를 거듭하는 현상을 보십시오. 여파는 젊은 세대를 뒤흔듭니다. 코로나 세대들은 ‘호모 디스컨텐트(Homo Discontent)’나 ‘호모 두비타스(Homo Dubitas)’가 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전자는 불만(不滿)형 인간을, 후자는 의심(疑心)형 인간을 의미합니다. 물론 양자의 개념은 언제나 존재해 왔습니다. 키에르케고르는 문명이 발전할수록 불안도 커진다고 한 바 있고, 국내에도 양자의 개념을 긍정적으로 다루는 시각이 존재합니다(선봉란, 박규철). 하지만 코로나로 인해 양산되는 불만과 의심은 그 양상이 다릅니다. 현상을 타개하고 발전을 지향하자는 긍정적 측면이 결여되어 있기 때문입니다. 코로나적 인간은 좀처럼 누군가를 신뢰하지 못하고 쉽게 좌절하고 쉽게 분노하지 않을까 우려합니다.

 

그렇다면 호모 코로나쿠스가 지향해야 할 인간형은 무엇일까요? 앞선 논의를 참고한다면, 결국 우리는 고립을 넘어 서로를 이어주는 연결형 인간 즉 ‘호모 커넥투스(Homo Connectus)’(최민자, 2020)나 타인과 교류하고 소통하기 위한 공감형 인간 즉 ‘호모 엠파티쿠스(Homo Emphaticus)’(최배근, 2020) 혹은 지나친 개인주의를 초월해서 선한 사회를 만들어갈 공동체 인간 즉 ‘호모 코뮤니타스(Homo Communitas)’(유장춘, 2022)가 되기 위해 함께 노력하면서 코로나가 가져 온 폐해를 치유하고 나서야 합니다. 교회는 더 심각합니다. 학교나 직장을 나가지 않으려하는데 교회를 가겠습니까? 친구나 가족관계마저 파편화되는 마당에 ‘코이노니아’가 가능은 할까요? 이후로 교회의 현장성과 공동체적 속성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해지리라 전망합니다. 이를 위해 성령 교통의 역사가 절대적으로 필요합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시사칼럼] 호모 코로나쿠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