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2-07(화)
 


홍융희 목사.jpg

우리는 다음세대 사역을 하면서 하나님의 말씀에 의지하여 하나님이 하실 놀라운 비전을 바라보며 최선을 다합니다. 그럴 때 우리의 가슴을 뛰게 하는 말씀들이 많이 있는데 그중 하나가 바로 사도행전 1장 8절 말씀입니다. “오직 성령이 너희에게 임하시면 너희가 권능을 받고 예루살렘과 온 유대와 사마리아와 땅 끝까지 이르러 내 증인이 되리라 하시니라”라는 이 말씀은 다음세대 사역을 하면서 우리가 표어로도 내걸고 사역의 목표로도 삼는 귀한 말씀입니다.

그런데 교육 현장에서 보면 성령의 임재와 이에 따른 권능에 대해서 아직도 오해가 참 많습니다. 우리는 흔히 성령이 임했다고 하면 열광하고 감동을 받아 눈물을 흘리는 결과를 기대합니다. 겨울수련회를 하면서 우리가 신경 쓰는 부분은 아이들이 저녁집회 시간에 얼마나 열광적으로 찬양을 했는가? 얼마나 눈물을 많이 쏟고 큰 소리로 기도했는가? 얼마나 손을 높이 들고 발을 열심히 굴렀는가? 얼마나 기운을 빼면서 밤을 새도록 기도했는가? 하는 것일 때가 많습니다. 왜 이런 것을 기준으로 성령의 임재를 재려고 하고 평가하려고 할까요? 그건 바로 이런 것들이 학생들의 삶에서 일어날 구체적인 변화보다 훨씬 쉽고 간단하기 때문입니다. 눈물 한 번 쏟는 것은 정말 쉽습니다. 찬양 한 번 뜨겁게 하고 기분을 풀어내는 것은 간단합니다. 그러나 진정한 성령 충만과 회개는 눈물의 기도와 결단으로 끝나지 않고 문을 박차고 나선 후의 삶의 변화로 나타나는 권능입니다. 이것이 우리가 살아내야 할 과제입니다.

우리는 흔히 은혜 받고 난 후의 삶 속에서 주변 사람들의 말이나 행동 때문에 시험에 들어 그렇게 간절하게 받은 은혜를 다 쏟아버리는 경우가 많습니다. 아이들도 겨울성경학교나 수련회에서 잔뜩 은혜 받고 집에 돌아왔는데 밀린 공부는 언제 할 거냐며 잔소리를 늘어놓는 엄마와 한 판 거하게 붙고 나서(?) 수련회에서 은혜 받아봤자 아무 소용없다며 다시는 수련회 안 갈 거라고 은혜 무용론을 외쳐대는 경우가 정말 많습니다. 자기가 그렇게 열심히 찬양하고 결단하고 모든 문제가 잘 해결될 줄 믿는다고 하나님께 간절하게 기도했는데 왜 하나님은 내 주변 환경을 전혀 달라지게 해주시지 않으셨냐고, 하나님이 과연 정말 계시는 게 맞느냐고 원망하고 분노하면서 하나님이 내게 너무하신다고 낙망하는 아이들의 모습이 너무나도 많습니다.

그렇다면 이것은 수련회에서 받은 은혜를 떨어뜨리려는 사단의 시험일까요? 많은 경우 이것은 시험이 아니라 내가 받은 은혜가 정말 올바른 성령의 역사인지 확인시켜주는 아주 감사한 기회입니다. 내가 정말 은혜를 바르게 받았다면 이제 우리는 십자가의 예수님만 계시다면 어떤 것도 포기할 수 있고 견뎌내고 참을 수 있습니다. 그것이 은혜의 증거입니다. 이것을 바로 알고 현실의 삶을 살아간다면 우리는 그 어떤 일에도 흔들리지 않고 내가 받은 은혜를 지켜낼 수 있습니다.

정말 성령이 내게 임하셨으면 권능을 받는 것도 나 자신이어야 하고, 바뀌어야 할 사람도 나 자신입니다. 정작 수련회에 가서 은혜 받고 성령 받았다는 나는 바뀌지 않으면서 왜 우리 엄마는 바뀌지 않았냐고, 왜 내 형제 자매나 친구들은 예전 그대로냐고, 그래서 시험에 들었다고, 다 때려치우겠다고 하면 그건 말씀을 잘 못 이해한 것이고 은혜도 이상하게 받은 것입니다.

소년 다윗이 하나님의 은혜로 차기 왕으로 선택되어 선지자 사무엘에게 기름부음을 받았을 때 그는 얼마나 가슴이 뛰고 벅찼을까요? 하지만 그가 기름부음을 받은 후에 골리앗이 그에게 달려들었습니다. 하지만 다윗은 골리앗을 보고 이상하게 여기지 않았습니다. 성령을 받고 기름부음을 받은 것은 다윗 자신이지 골리앗이 아니었기 때문입니다. 다윗은 믿음과 숙련된 기술로 골리앗을 제압했습니다. 그리고 그 후에는 사울 왕이 다윗을 죽이려고 하는 위기에 처했습니다. 이 또한 다윗 입장에서는 얼마나 억울하고 이해가 되지 않았을까요? 기름부음을 받았는데 사울 왕이 전혀 달라지지 않았으니 말입니다. 하지만 다윗이 그 일로 시험에 들어 ‘기름부음 받아도 아무 소용없네!’ 하면서 포기했다면 그는 절대로 하나님의 일을 이룰 수 없었을 것입니다. 도리어 사울 왕을 피해서 동굴에서 전전할 때에도 꾸준히 기도하고 사울 왕을 죽일 수 있는 기회에서도 그를 몇 번이나 살려주면서 다윗은 하나님이 세우시는 왕의 권위와 의미에 대해서 누구보다 깊이 묵상했습니다. 그래서 그는 이스라엘의 가장 위대한 왕이 되었습니다.

악하고 완악한 내가 변화되는 이 유일한 권능은 성령님이 임하실 때만 가능합니다. 우리 다음세대들도 신실하신 하나님의 약속을 따라 성령의 임재를 사모하는 아이들이 될 수 있도록 바르게 가르치고 양육합시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분홍목사의다음세대이야기] 다음세대 사역과 성령의 임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