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2-07(화)
 


 

영화 ‘교섭’이 18일 개봉됐다. ‘교섭’은 2007년 7월 샘물교회 아프가니스탄 피랍 사태를 모티브로 한 영화.

피랍 당시 샘물교회는 정부가 여행 금지 국가로 지정한 아프가니스탄에 복음을 전파하러 갔다는 이유로 대중들에게 많은 질타를 받은 바 있다. 이 때문에 일부에서는 이번 영화개봉이 기독교에 대한 불신을 가중시키지 않을까 걱정하는 시선도 있다.

영화 ‘교섭’ 감독을 맡은 임순례 감독은 최근 모 언론사 인터뷰에서 “실화의 종교적인 신념을 영화에 많이 담지 않았다. 과연 국가의 기능과 책임, 또 공무원들의 책임과 한계는 어디까지인가를 이야기 하고 싶었다”며 영화가 불필요한 논쟁을 일으키지 않기를 원했다

하지만 대중들에게는 어떤 시선으로 비춰질지 교계가 신년초부터 걱정하는 모양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영화 ‘교섭’, 샘물교회 아프가니스탄 피랍 사태 모티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