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2-07(화)
 


포괄적차별금지법 반대.jpg
사진 전국17개광역시도기독교연합회 제공

 

새해에도 ‘나쁜 차별금지법’ 입법 반대를 위해 교회들과 단체들이 모였다. 지난 2일(월)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포괄적차별금지법을 반대하는 시위가 있었다. 이날 1인 시위자로 한교총 증경대표회장 소강석 목사(새에덴교회)가 나섰으며, 소목사를 비롯해 진평연 집행위원장 길원평 교수(한동대 석좌교수), 한국교회법학회 회장 서헌제 교수(중앙대 명예교수)와 서울시기독교총연합회 사무총장 황영복 목사, 경기도기독교총연합회 제2수석상임회장 신용호 목사와 사무총장 이승준 목사, 인천기독교총연합회회 총회장 진유신 목사, 전국17개광역시도기독교연합회가 참여했다.

소강석 목사는 “한국교회는 부당한 차별을 없애기 위해 앞장서고 있지만, 포괄적 차별금지법은 ‘차별 없는 세상의 구현’이라는 기만적인 구호 속에 독소조항을 숨기고 있기에 반대한다”면서 “포괄적 차별금지법은 정당한 비판을 차별로 호도하여 이행강제금, 징벌배상, 형벌로 국민의 입과 귀를 막으려는 전체주의적 악법이다”고 말했다. 또 “포괄적 차별금지법이 제정되면 국민 생활 대부분에 적용되는 광범위한 악법이 될 것이다. 후손들에게 자유롭고 살기 좋은 세상을 물려줘야 할 책임이 있고, 우리는 그 책임을 다하기 위해 이 자리에 섰다”고 덧붙였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새해 첫 ‘나쁜 차별금지법’ 반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