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2-07(화)
 


경찰청 송치 결정문.jpg
트리축제 관련 부산시 경찰청 송치 통지문. 경찰청은 2018년 이후 트리축제 관련 의혹은 현재 수사중이라고 밝혔다.

 

부산기독교총연합회 증경회장단협의회와 부산자유기독인총연합회가 작년 12월 15일 부산시 경찰청에 진정한 ‘부산크리스마스트리문화축제에 대한 진정건’에 대해 지난 10월 14일 부산광역시경찰청 반부패수사 1팀이 트리축제 관련자 3명에 대해 검찰에 송치 결정을 내렸다. 경찰청은 “2017년 제9회 부산크리스마스 트리문화축제 지방보조금 관련 피의자 임00, 피의자 정00, 피의자 정00의 지방재정법위반, 업무상횡령 혐의가 인정되어 부산지방검찰청에 사건을 송치했다”고 밝혔다. 또 “2018년도 이후 축제 보조금 유용 관련 혐의는 계속 수사 중”이라고 통보해 추가송치 가능성도 열어뒀다. 현재 경찰청이 조사중인 인물은 총 7명으로 알려졌다.

 

이번 경찰청 조사 결과로 금년 제14회 크리스마스트리축제는 중구청이 직접 주관할 예정이다. 중구청 트리축제 담당자는 “금년 트리축제는 (중)구청이 직접 준비를 한다”며 “11월 1일 구청 홈페이지에 입찰공고가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트리축제를 중구청에서 주최하는 것이)이번 경찰청 조사 결과와 관련이 있느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지난 8월부터 경찰청 수사 결과를 기다려 왔다. 부산시에서도 부기총에 시비를 교부하지 않기로 결정한 것으로 안다”며 경찰청 조사 결과가 영향력이 있었다고 인정했다.

중구청 트리축제 담당자는 “경찰청 통보가 10월 중순에 이뤄졌기 때문에 구에서 주최하는 것이 10월 말에 결정됐다. 매년 트리축제는 11월 중순 불을 밝혔는데, 금년에는 한 달 늦은 12월 중순 불을 밝힐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부기총 증경회장단협의회와 부산자유기총은 작년 12월 경찰청과 검찰청에 진정서를 접수 한 바 있다. 당시 진정서에는 “부기총이 트리축제 업자들과 담합을 하여 그들에게서 기부금 명목으로 돈을 받아 운영비에 사용한 의혹이 있다”며 “9회(2017년)와 10회(2018년) 트리축제 당시 동일한 업자에게 기부금을 받는 형태로 리베이트를 받았다는 내부 증언 등이 있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부산경찰청, 트리축제 관련자 3명 검찰에 송치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