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9-23(금)
 


복기훈 목사.jpg

반복되는 이스라엘 백성들의 불평과 원망에도 불구하고 하나님은 애굽을 떠난 지 꼭 삼 개월이 되던 날 시내산으로 인도하셨습니다. 그리고 시내산에서 이스라엘 백성과 ‘언약’을 맺으십니다. ‘언약’이라는 말은 히브리어로 “베리트”라고 합니다. 이 뜻은 ‘묶는다’라는 뜻인데, 이것은 “하나님과 우리 사이를 하나로 묶는 약속”이라는 의미입니다. 오늘은 이 ‘시내산 언약’에 대해 살펴보겠습니다.

 

시내산 언약은 하나님께서 은혜로 맺으신 언약입니다.

언약은 본래 쌍방간의 합의하에 이루어진 약속입니다. 그러나 ‘시내산 언약’은 하나님께서 일방적 은혜로 베풀에 주신 언약입니다. 우리의 구원도 하나님께서 이루어가고 계십니다. 우리가 잘나고 똑똑해서 신앙생활을 하는 것이 아니라, 오직 하나님의 사랑이 하나님의 은혜가 이 일을 해나가고 있는 줄 믿습니다. 그 대표적인 예가 4절에 나옵니다. ‘독수리 날개로 너희를 업어 인도하였다’는 말은 강하신 하나님의 손길, 비교할 수 없는 위대한 구원을 의미합니다. 이스라엘이 독수리 날개에 업혀 구원을 받았듯이, 우리는 예수님의 십자가에 업혀 구원을 받았습니다.

 

2. 그런데 이 언약에도 순종이 필요합니다.(5절)

하나님은 이제 언약을 통하여 우리가 하나님의 백성으로서의 삶을 살아가길 원하십니다. 단순히 하나님을 아는 차원에 머물 것이 아니라, 삶에 적용하고 실천하여 하나님과 특별한 관계를 맺기를 원하십니다. 바로 순종에서 출발합니다. 그런데 순종에는 엄청난 축복이 약속되어 있습니다.

 

1)내 소유가 되고(5절)

본문에서 이스라엘을 내 소유라고 특별하게 말씀하신 까닭은 무엇일까요? 그것은 온 세계가 하나님의 것이지만, 하나님의 언약을 지키는 이스라엘을 가장 보배로운 소유로 삼겠다는 것을 의미하는 것입니다.(사 43:1) 여기서 ‘소유’라는 말은 보석 곧 귀중한 재산을 나타내는 말입니다. 집안에 있는 값비싼 보석을 가장 안전하게 보호하며, 그것을 특별한 기쁨으로 여기듯이 하나님께서 우리를 그와 같이 여기시겠다는 것입니다.

 

2)제사장 나라가 되며(6절)

제사장은 사람을 대신하여 하나님께 중보합니다. 축복을 빌어줄 수 있습니다. 이스라엘이 바로 이러한 나라로 세움을 받을 것이라고 하십니다. 그런데 이제 예수 그리스도께서 완전하고 영원한 대제사장으로 오셔서 이 언약을 완성하셨습니다. 신약에 와서는 예수님을 그리스도로 영접한 사람들을 제사장으로 삼으신다고 말씀하십니다.(벧전 2:9) 모두가 왕 같은 제사장들입니다. 이제 성도들이 자신만을 위해 사는 것이 아니라, 자신 때문에 누군가 축복을 받는 삶을 살아야 합니다.

 

3)거룩한 백성이 되리라(6절)

‘거룩’이라는 말은 하나님에게 해당하는 단어입니다. 그런데 하나님의 백성에게 거룩하게 되는 특권을 허락하셨습니다. ‘거룩’이라는 개념의 가장 기본적인 핵심은 ‘구별’된다는 것입니다. 거룩한 백성은 세상과 구별된 하나님의 백성을 말합니다. 하나님은 말씀을 주셔서 우리를 거룩한 백성으로 삼으십니다. 또 우리 안에 성령을 주셔서 거룩하게 하십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우리를 구원해 주시고, 하나님의 백성 삼아주시며, 이 놀라운 복을 주시는 은혜를, 늘 찬송하며 살 수 있는 여러분 되시길 축복합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은혜의말씀] 시내산 언약(출 19:1~6)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