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9-29(목)
 


지난 10일 한호기독교선교회 이사장 인명진 목사가 교계 기자간담회를 갖고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부산기독교근대역사박물관 건립에 대한 자신의 생각과 선교회 입장 등을 밝혔다. 인 목사는 “(땅을 기증하는 것이) 우리가 아니어도 상관없다. 이 기회에 부산교계가 기독교역사관을 꼭 건립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특정 교회나 기관이 땅을 기증해서 역사관을 건립할 생각이 있다면, 우리는 지금이라도 발을 뺄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인 목사는 “나는 서울 사람이다. 그런데 솔직히 부산교계가 걱정이다. 부산시장과 부산시 문화예술과 담당 공무원들은 이번 역사관 건립의 변수를 다른 곳(타 종교)이 아닌 부산교계로 꼽고 있다”고 걱정했다. 실제 박형준 시장은 인 목사를 만난 자리에서 (역사관 건립을 위해서는)부산교계가 한목소리를 내야 한다고 강조했고, 지난 달 6일 수영로교회에서 열린 부산성시화운동본부 관계자들과의 조찬모임에서도 “부산 기독교계가 하나 되어 건축의 진행과정이나 운영에 잡음이 없어야 한다. 이런 점이 염려가 된다”고 우려한 바 있다. 또 인 목사가 최근 만난 부산시 담당 공무원들도 "서로 자기들이 주도권을 가지려고 싸울 것"이라는 추측도 있었다며, “어떻게 공무원들이 교회를 걱정하는지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안타까워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공무원들도 걱정하는 부산교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