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12-01(목)
 


 

고신대학교 교수평의회(이하 평의회)가 지난 6월 13일 거행된 고신대 총장 취임식에 불교계 인사가 내빈으로 공식적으로 인사했던 사태에 대해 성명서를 발표했다.

평의회는 “고신대는 1946년 9월 20일 개교 이래 약 76년의 세월 동안 개혁주의적 정체성을 유지해왔다. 그런데 본 사태는 고신대의 정체성이 오해받을 수 있는 중요한 사안으로 간주된다”며 5가지 내용의 입장을 밝혔다. 5가지 내용은 ‘총장이 대학의 모든 구성원들이 충분히 납득할 수 있는 내용으로 진정성 있게 공개 사과할 것’, ‘총장은 각종 대내외 행사에 대학과 교단에 폐해를 끼치는 행동을 하지 않겠다는 결의를 공개적 약속’, ‘총장은 기독교 및 개혁주의 정체성을 지키는 일에 앞장설 뿐 아니라 이를 통해 대학과 교단의 화합과 발전에 진력하겠다고 공개적 약속’, ‘총회 및 이사회는 총장의 이번 사태에 드러난 잘못된 행동에 엄중 경고하고, 재발방지를 위한 약속을 받을 것’, ‘총회 및 이사회는 총장의 대학 경영방침을 재확인하고, 특히 기독교 및 개혁주의 정체성을 유지하기 위해서 총력을 기울이도록 요구하고, 이의 수행 여부를 수시로 확인하고 점검할 것’ 등이다.

한편, 이병수 총장은 지난 6월 14일 대학 교수들에게 ‘사과의 글’을 남긴 바 있다. 이 총장은 “금번 총장 취임식 중 고신대학교 및 고신총회의 정체성 및 정서에 부합하지 않는 인사가 참석하고 소개된 것에 대하여 송구한 마음과 심심한 사과의 말씀을 공식적으로 드립니다”고 전체 메일을 보낸 바 있다. 하지만 교수평의회는 “그 글 내용만 읽어보면 참석하지 않은 사람들 경우 무슨말인지 정확이 인지하지 못했을 것”이라며 “어떤 내용이 잘못되었는지 구체적으로 설명하고, 진정성 있는 공개 사과를 원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교수평의회, “총장은 진정성 있게 공개 사과하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