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8-17(수)
 

홍석진 목사.jpg

 이제 코로나사태는 진정국면에 들어섰지만 다른 측면으로 세상은 또한 몸살을 앓고 있습니다. ‘자이언트스텝(giant step)’이라 일컬어지는 미국 연준(Fed)의 금리인상조치가 있었고 ‘애그플레이션(agflation)’이라 불리는 물가상승현상이 세계를 강타하고 있는 중입니다. 부도사태에 직면한 국가들이 속출하고 있고, 곳곳에서 시위와 폭동과 내전과 전쟁의 위협이 감지되고 있습니다. 미국의 정치문화평론가인 데이비드 브룩스는 이러한 상황들을 다음과 같이 진단합니다. “지금은 아주 흔치 않은 시기입니다... 이 상황을 설명하려고 제가 고른 키워드는 불안정상태(precarity)입니다. 사람들은 이미 아주 불안정하다고 느끼고 있습니다. 소득은 들쑥날쑥했고, 고용 상태는 불확실했으며, 이제 건강마저 위험에 처했습니다.” 그래서 그는 대안 개념으로 “안전(security)”을 강조합니다. 하지만 어떤 “안전”인가가 중요합니다.

 역사상 가장 안전해 보였던 시기는 로마제국의 시대였습니다. 그러나 로마제국의 안전은 뭐니 해도 강력한 군대에서 비롯되었습니다. 그래서 ‘팍스 로마나(Pax Romana)’ 곧 ‘로마의 평화’라는 말이 탄생했는데, 이 평화를 지탱하는 힘은 다름 아닌 강력한 군대였습니다. 하지만 같은 로마 시대에 오신 예수께서는 전혀 다른 평화이자 보다 본질적이고 진정한 평화를 이 땅 가운데 구현하셨습니다. 그것이 바로 ‘팍스 크리스티(Pax Christi)’ 곧 ‘그리스도의 평화’라는 개념입니다. 예수께서는 십자가로 모든 담과 장벽을 허무셨고, 정복이 아니라 정복당하심으로, 지배가 아니라 지배당하심으로, 승리가 아니라 패배 당하심으로, 땅에서 진정한 평화를 이루셨고 스스로 평화의 왕이 되셨습니다. “평안(평화)을 너희에게 끼치노니 곧 나의 평안을 너희에게 주노라”(요 14:27), “이것을 너희에게 이름은 너희로 내 안에서 평안(평화)을 누리게 하려 함이라”(요 16:33).

 1207년 아시스라는 곳에 살던 25세의 청년 프란치스코(1182-1226)는 어느 날 십자가 밑에서 신성한 음성을 듣습니다. “내 교회를 다시 지어라!” 그래서 맨손으로 흙과 돌을 나르며 교회를 보수(補修)하기 시작했습니다. 하지만 이 말씀은 몰락 위기에 처한 세상을 위해 역시 부패해버린 교회를 향한 혁신의 명령이었습니다. 뒤늦게 이를 깨달은 그는 ‘탁발수도회(mendicant Orders)’를 창설했습니다. 그리고 그가 표방한 바는 본질로 돌아가 ‘청빈, 겸손, 소박’의 삶을 몸소 실천하는 것이었습니다. 이는 당시 본연의 사명을 저버렸던 교회가 심각하게 앓고 있던 병폐에 대한 가장 획기적인 처방이었습니다. 비록 ‘개혁’이란 말은 한 마디도 쓰지 않았지만, 그렇게 그는 무너져 가는 교회와 곪아가고 있던 세상에 신선한 충격파를 던지는 거룩한 개혁가가 되었습니다.

 한번은 병을 앓고 있는 거지의 모습을 한 신비로운 존재의 방문을 받았다고 합니다. 그 만남을 통해 깨달은 바로 남긴 기도가 유명한 ‘평화의 기도’입니다. “주님, 저를 당신의 도구로 써 주소서, 미움이 있는 곳에 사랑을, 다툼이 있는 곳에 용서를, 분열이 있는 곳에 일치를, 의혹이 있는 곳에 신앙을, 그릇됨이 있는 곳에 진리를, 절망이 있는 곳에 희망을, 어두움에 빛을, 슬픔이 있는 곳에 기쁨을 가져오는 자 되게 하소서. 위로받기보다는 위로하고, 이해받기보다는 이해하며, 사랑받기보다는 사랑하게 하여주소서. 우리는 줌으로써 받고, 용서함으로써 용서받으며, 자기를 버리고 죽음으로써 영생을 얻기 때문입니다.” 당시뿐만 아니라 이후 역사상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이 기도문을 의지했는지 모릅니다. 그렇게 그는 세력이나 군대가 아니라 평화를 통해 교회를 바꾸고 세상을 변화시켰습니다.

 그 어느 때보다 평화가 절실한 시점입니다. 저 멀리서는 전쟁의 포성소리가 아직도 끊이지 않고 있고, 점차 그 전선이 확대되려 하고 있습니다. 사방에서 평화를 깨뜨리며 아우성치는 소리가 들려옵니다. 그래서 더욱 그리스도의 평화가 절실합니다. “땅에서는 기뻐하신 사람들 가운데 평화로다”(눅 2:14)라고 하지 않았습니까? 주여, 이 땅에 당신의 평화를 이루어 주소서! “그는 우리의 화평이신지라 둘로 하나를 만드사 원수된 것 곧 중간에 막힌 담을 자기 육체로 허시고... 이 둘로 자기 안에서 한 새 사람을 지어 화평하게 하시고”(엡 2:14-15)라 하지 않았습니까? 주여, 우리의 마음에 당신의 평화가 가득하게 하소서, 우리 사이에 당신의 평화가 이루어지게 하소서, 그 일을 위해서라면 오 주여, 우리를 당신의 평화의 도구로 사용하여 주소서, 간절한 이 기도를 들어주소서, 아멘!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시사칼럼] 주여 우리에게 평화를 주소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