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12-01(목)
 

강규철 장로.JPG

오늘의 교회에는 많은 갈등과 분란이 내재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그중에 목사님과 장로님간의 갈등이 가장 큰 요인으로 대두되고 있습니다. 특히 장로님들 중에는 장로가 되기 전에는 정말 열심히 섬기며 교회의 모범이 되었던 분이 장로안수 받고 난 뒤에는 교회의 걸림돌이 되어버린 경우가 종종 들려지곤 합니다. 이는 이분들이 장로가 되기 위해 하나님의 뜻을 알고자 하는 믿음의 깊이와 신앙적인 훈련보다는 외적으로 잘 나타나는 활동과 봉사, 그리고 인맥과 재물의 우위를 통해 장로가 되니 원래의 모습이 드러난 것이라 생각합니다.

무엇보다 장로가 되고자 하는 열망은 많았지만 장로가 되고나서 교회와 성도들을 어떻게 섬겨야 하는 것에 대한 생각은 없었기 때문입니다.

 

 이 땅에 처음 기독교가 들어 왔을 때 교회의 장로는 신분고하를 막론하고 믿음이 깊고 신망이 있는 성도를 투표하여 결정했습니다.

그러다보니 사회에서 천시 받던 백정도 장로가 되었으며 신분이 미천한 머슴이 양반인 상전을 제치고 장로가 되기도 했습니다. 놀라운 것은 이런 현상을 모든 성도들이 거부감 없이 받아들이고 그 결과에 순종한 것입니다. 그리고 이런 훌륭한 전통과 신앙의 선배들이 한국교회의 굳건한 초석을 세웠으며 오늘의 한국교회를 이루게 된 것입니다.

 

 그런데 오늘의 한국교회의 현실은 어떠하리라 생각하십니까?

어떤 목사님은 자기 교회 성도 중에 명문대 출신의 학벌 좋은 사람이 많이 출석하고 있으며 특히 대학교수와 의사들이 많음을 자랑하고 이에 대해 상당한 자부심을 갖고 있는 것을 보았습니다. 게다가 이들이 장로가 되도록 애쓰는 모습도 보였습니다.

 

 현재 많은 교회에서 재산이 많다고 해서 혹은 사회적 권력을 가졌다고, 신앙의 연륜과 교회에서의 헌신과 봉사와 관계없이 빠르게 장로가 되고 있는 것은 어떤 의미가 있다고 생각하십니까?

아마도 교회를 빠르게 성장시키고 싶고 경제적으로 안정되길 원하는데 필요하다고 생각할 수 있을 것입니다. 또한 개인적으로는 화려한 교회당을 지어서 대외적으로 자랑하고 싶은 마음도 있을 것입니다.

물론 학식과 경제적 능력을 무시하는 것은 아닙니다. 뛰어난 학식과 경제능력을 갖춘 분이 깊은 신앙과 믿음을 가졌다면 이는 교회의 큰 복이 아닐 수 없습니다.

그런데 이런 장로님들 중에 병든 성도들을 위해 손잡고 기도 할 수 있고 지친 몸과 마음으로 교회에 나온 성도들을 위로하며 보살피고 교회 장년들의 성경공부를 담당하며 그들의 신앙을 지도할 수 있는 분이 얼마나 되겠습니까?

사실 장로가 되는 것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장로로서 어떻게 섬겨야 할 것인가가 더욱 중요합니다.

 

 많은 교회가 그렇게 가고 있는데 뭘 유별스럽게 할 필요가 있느냐고 하면서 그 시류에 편성하여 따라가다 보니 오늘날의 한국교회가 세속주의다 또는 물질만능주의가 팽배해 있다는 비판을 받고 있으며 많은 분란과 갈등이 생기게 된 계기가 된 것 같습니다.

큰 나무에는 눈에 보이지 않는 깊은 뿌리가 땅속에서 뻗어 있습니다. 아무리 비바람이 들이치고 눈보라가 몰아쳐도 그 큰 나무가 굳건하게 서 있는 것은 그 존재감을 자랑하지 않는 뿌리 때문입니다. 교회의 뿌리는 묵묵히 교회 곳곳에서 겸손하게 헌신하고 있는 평신도들입니다. 오늘날 교회의 성장이, 웅장한 교회의 건축이 나의 업적이라고 생각하는 교회의 지도자들이 너무 많은 것 같습니다.

수많은 성도들이 흘린 많은 헌신, 수고의 땀과 기도를 하찮게 여기며 소수의 교회 지도자들이 모든 영광을 가져가는 모습에 안타까운 마음을 금할 수 없습니다.

 

 교회의 머리는 오직 예수님이십니다.

목사나 장로가 교회의 머리가 될 수 없습니다. 똑똑하다고 해서 혹은 재물이 많다고 해서 지위가 높은 것은 더욱 아닙니다. 모두가 한 지체이고 단지 맡은 역할이 다를 뿐입니다.

예수님은 과부의 두 렙돈을 더 귀하게 보시고 성전 구석에서 죄인이라며 흘리는 눈물의 기도를 더 높이 평가하셨다는 것을 잊어서는 안 될 것입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강규철 장로] 한번 생각해 봅시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