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6-24(금)
 

코비드19가 아직 완전히 해소되지도 않은 상태에서 동성애 퀴어 관계자들이 7월 15일부터 31일까지 동성애 행사를 벌이는데, 서울시에는 서울광장을 사용하겠다는 신청서를 넣었다. 이것이 ‘서울시열린광장운영시민위원회’에 넘겨진 것을 두고, 성소수자(동성애)에 대한 차별이라며, 서울광장 사용신청을 즉각 수리하라고 압력을 넣고 있어 논란이 되고 있다.

 

서울광장은 서울시민이라면 누구나 사용할 기회를 주지만, 과연 사람들이 보기에 민망한 음란한 모습을 보이는 동성애 행사가 ‘건전한 여가 선용’이 되는가를 따져봐야 하는 것 아닌가. 지금까지 동성애 행사가 몇 차례 서울광장에서 있어 왔지만, 지난 2년간은 코비드19로 인하여 사용하지 못했었다. 그렇다고 계속 사용할 수 있다는 생각은 문제가 있다고 본다.

 

이런 행사에 대하여 대다수의 서울시민들이 반대하고, 건전한 문화가 될 수 없는데(과거의 행사를 보면 음란성 퍼레이드, 성기 모양 물건 팔기 등 여러 가지 문제점이 나왔음) 이러한 의견도 존중해야 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퀴어행사 조직이 서울광장 사용을 굳이 고집한다면 이는 대다수의 서울 시민들을 무시하는 처사이다. 이런 강압은 성숙한 시민의식이 아니라고 본다.

 

이들이 계속하여 서울광장에서 동성애 축제를 주장하는 것은 ‘차별을 하지 말라’는 취지인데, 그렇다면 서울시민들이 싫어하는 것을 강압적으로 하겠다는 것은 폭력이 아닌가? 자신들이 좋아한다고 타인에게 억지와 강제를 종용하는 것은 온당하지 못하다고 본다. 서울광장 사용은 어느 계층이 관람해도 무리하지 않은 문화축제만이 가능하다고 본다.

 

서울시나 서울시열린광장운영시민위원회도 이런 시민들의 의견을 외면하면 안 된다. 공개된 공공의 장소에서, 공공의 목적을 띠고 행하는 행사라면, 당연히 대다수의 사람들에게 거부감과 피로감(疲勞感)을 주지 말아야 한다.

 

이에 대하여 국민들의 반대와 우려의 목소리가 높다. 최근 ‘동성애퀴어축제반대 국민대회 준비위원회’(위원장 이용희 교수, 사무총장 홍호수 목사, 이하 국민대회)가 반대 의사를 분명히 하고 있다. 국민대회는 ‘서울광장이 서울시의 상징과도 같은데 이런 음란한 행사를 보지 않는 것도 시민들의 권리’라고 밝혔다.

 

국민대회는 앞으로도 종교계와 시민들과 함께 반대 운동을 펴나가기로 하였다. 기독교계도 분명한 입장을 표명하고, 잘못된 것은 잘못된 것이라고 말해야 한다. 아닌 것은 아니라고 말해야 한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한국교회언론회 논평)시민들이 반대하는 동성애 축제는 반대한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