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6-24(금)
 

김운성 목사.jpg

 바울 사도는 사역 중에 육체적 고통과 함께 많은 마음의 고통을 겪었습니다. 특히 고린도교회에서 그러했습니다.

고린도교회는 바울이 1년 6개월을 머물며 말씀을 전하여 세워졌습니다. 그러므로 당연히 바울 중심으로 예수 그리스도께 나아가야 했습니다. 그러나 고린도교회에는 바울을 비난하는 이들이 많았습니다. 그렇다고 바울에게 비난받을 만한 이유가 있었던 것도 아니었습니다. 바울은 정말 충성했습니다. 본문 1~2절을 보면 <사람이 마땅히 우리를 그리스도의 일꾼이요 하나님의 비밀을 맡은 자로 여길지어다 그리고 맡은 자들에게 구할 것은 충성이니라>고 했습니다. 바울은 자신을 하나님의 비밀, 즉 복음의 비밀을 맡은 자로 자각하고 충성했습니다. 여기 <일꾼>이라고 번역된 <휘페레타스>는 <아래서 노 젓는 자>란 의미입니다, 영화 벤허를 보면 노예선에서 노 젓는 노예들이 나오지요. 그들은 쉴 새 없이 노를 저어야 합니다. 바울은 아래서 노 젓는 자로서 평생 충성했습니다.

 그러나 사람들은 바울을 비난했습니다. 당시 고린도교회에는 파당이 있었습니다. 아볼로파가 있었는데, 아볼로는 바울에게서 배운 아굴라와 브리스길라 부부에게 배운 사람이었습니다. 그러므로 신앙적으로 아볼로는 바울의 손자와 같았습니다. 그는 바울을 이어 고린도교회의 2대 목회자가 되었는데, 일부 사람들은 바울보다 아볼로에게 기운 것이었습니다. 바울로서는 인간적으로 자존심에 상처가 되었을 것입니다. 그런가 하면 게바파, 즉 베드로파도 있었습니다. 이것은 바울의 아킬레스 건을 건드리는 것이었습니다. 바울의 치명적 핸디캡은 한때 핍박자였다는 사실이었습니다. 그는 자신이 다른 사도처럼 일찍 주님의 부르심을 입지 못한 것, 그리하여 핍박자로 산 것을 마음 아파 했을 것입니다. 그런데 바울을 비난하는 이들이 게바파를 만들었습니다. 예수님의 수제자인 베드로야말로 최고의 지도자요, 바울은 핍박자 출신으로 그가 전한 복음도 신뢰할 수 없다고 비난할 때, 그의 마음이 얼마나 아팠을까요? 또 그리스도파도 있었는데, 이에 대해서는 바울도 할 말이 없었을 것 같습니다. 그는 모든 사람이 그리스도파가 되길 원했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그리스도파라고 자처하는 사람들도 바울을 비난하면서 그리스도파라고 했기 때문에 그것도 마음 아픈 일이었습니다. 어쨌든 바울에 대한 비난과 파당은 바울의 마음을 사정없이 찔렀습니다.

 그런데 바울은 이런 여러 비난에도 불구하고 매우 초연하고 자유로운 모습을 보여줍니다. 그는 사람들의 비난에 흔들리지 않았습니다. 3절을 <쉬운성경>으로 읽으면 다음과 같습니다. <나는 여러분에게 판단을 받든지 세상 법정에서 판단을 받든지 전혀 개의치 않습니다. 심지어 나 스스로도 나를 판단하지 않습니다> 참 부러운 모습이지요.

 그러나 우리는 다른 이들의 말에 너무 민감합니다. 좋게 말해주면 교만해지고, 나쁘게 말하면 상처를 받습니다. 대부분의 인생의 고통은 다른 이들의 평판에 민감하기 때문에 생깁니다. 지금도 세상에서 칭찬하면 교만해지고, 악플이 달리면 심지어 자살을 하기도 합니다. 안타까운 일입니다. 교역자들도 이런 올무에 빠질 때가 있습니다. 성도들의 평판에 민감합니다. 그러나 이런 올무에 우리를 가둘 필요가 있을까요?

 우리에게 중요한 것은 오직 주님의 평가입니다. 4절을 보면 <내가 자책할 아무것도 깨닫지 못하나 이로 말미암아 의롭다 함을 얻지 못하노라 다만 나를 심판하실 이는 주시니라>고 했습니다. 주님의 말씀이 최종 판단입니다. 주님께서 <착하고 충성된 종>이라 하시면 사람이 무엇이라 하든 그것으로 충분합니다. 사람들이 주는 한 표에 현혹되지 말아야 합니다. 사람들이 우리를 칭찬하며, 그 자리에 앉게 했어도, 주님께서 꾸짖으신다면, 그건 무익한 일입니다.

 중요한 것은 열심히 노를 저어 배를 앞으로 가게 하는 것뿐입니다. 바울은 충성하면서 하나님 앞에 설 때를 기다렸습니다. 5절입니다. <그러므로 때가 이르기 전 곧 주께서 오시기까지 아무것도 판단하지 말라 그가 어둠에 감추인 것들을 드러내고 마음의 뜻을 나타내시리니 그때에 각 사람에게 하나님으로부터 칭찬이 있으리라> 우리는 늘 코람 데오의 마음으로, 주님께만 귀 기울이면서 충성을 다해야 하겠습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성서연구] 판단으로부터 자유하십시요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