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5-20(금)
 
[크기변환]이영애.jpg
배우 이영애씨와 송길원 목사(사진 하이패밀리 제공)

 

(사)하이패밀리(대표 송길원목사)에서 설립한 앰뷸런스 소원재단에 배우 이영애씨가 1억을 기부했다. 정인이 사건 때도 아이들을 위해 1억을 기부했던 이영애씨는 또다시 어린아이들을 위해 1억을 기부함으로 어린이들을 위한 각별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영애씨는 학대받는 어린이들만이 아니라 병고에 쓰러지는 아동들이 적지 않다는 것을 알고 기부를 결심했다고 한다. 현재 국내 소아암 환자 수는 1만 6천여 명으로 추정된다. 매년 1,200명이 넘는다. 여기에 진단조차 못 받은 ‘상세불명 희소질환’ 100여 명을 포함해 희소질환 환아도 매년 500여 명에 이른다.

 

어른뿐만 아니라 아동들의 ‘소원 나들이’야 말로 어린이들을 위한 가장 큰 선물이라는 재단 관계자의 이야기를 전해 듣게 된 이영애씨는 소아용 앰뷸런스를 기부하기로 했다. 재단은 그 뜻을 받아들여 성인들의 앰뷸런스보다 차량 크기는 키우고 의자나 휠체어는 어린이용으로 교체했다. 차 안에는 아이들을 위한 대형 영상 스크린이 설치되고 어린이를 위한 장난감과 책들이 비치된다. 차량의 외양까지도 아이들이 좋아하는 캥거루를 그렸다. 간호사의 캡이 그려진 캥거루 그림은 탐라공화국의 강우현(상상감독)이 재능기부로 참여했다. 차량은 1명만이 아니라 2~3명의 아이가 보호자와 함께 탈 수 있도록 설계됐다. 소원재단 관계자에 의하면 전 세계에 어린이 앰뷸런스는 이번이 처음이라고 한다. 이를 계기로 아이들을 어른에게 속한 존재가 아니라 독립된 한 인격으로 바라볼 수 있기를 바랐다.

 

정인이 사건 때만이 아니라 가끔 안데르센 공원묘원을 찾았던 이영애씨는 떠들썩하지 않고 조용한 기부를 원했다. 이날도 ‘앰뷸런스 소원재단’과 ‘안데르센 공원묘원’을 운영하는 (사)하이패밀리의 소수의 관계자들에게 차량 열쇠와 아이들에게 줄 선물만 건네주고 떠났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배우 이영애, ‘앰뷸런스 소원재단’에 1억 기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