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5-20(금)
 

[크기변환]소원재단 첫번째 나들이 (가운데 환자, 맨오른쪽 김신 이사장).jpg

최근 앰뷸런스 소원재단(이사장: 김신 전 대법관)이 고신대복음병원(병원장 오경승)에 운영을 위탁했던 부울경 소원앰뷸런스의 첫 나들이가 가정의 달인 5월의 첫날인 지난 5월 1일에 이루어 졌다.

말기암 환자 옥모(87세) 할아버지와 그 가족 및 봉사대원은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조영남과 쎄시봉’ 공연에 기획사 측의 초청을 받아 앰뷸런스 소원재단의 앰뷸런스를 타고 고신대병원 의료진들의 케어를 받으며 뜻깊은 공연 관람을 마칠 수 있었다.

말기암환자들의 마지막 나들이 소원을 들어주기 위해 설립된 ‘앰뷸런스 소원재단’(이사장 김신 전 대법관)은 지난 4월 20일 장애인의 날을 맞아 고신대복음병원에 앰뷸런스를 기증하는 협약과 기증식을 진행한바 있다.

고신대병원은 앰뷸런스 소원재단의 부울경지역의 거점기지 역할을 하며 말기암환우들의 소원을 하루동안 들어주기 위한 지원을 펼치고 있다.

[크기변환]음악회 참석 환우.jpg

이날 아버지의 소원나들이에 동행한 큰 딸은 “평소 각자의 삶으로 바쁜 가운데 늘 엄격하신 아버지로 인해 가족들이 모두 긴장감 속에서 살아왔기 때문에 다정히 소통하며 공연을 관람할 기회가 없었다”라고 하며 “가수들이 부르는 노래를 아버지와 함께 따라 부르며 평생 기억에 남을 추억을 선물 받은 것 같다”고 눈시울을 붉혔다.

또한 쎄시봉의 멤버 윤형주 씨는 공연중 “오늘 고신대병원 의료진과 앰뷸런스 소원재단 차량을 통해 특별한 관객이 와계신다”고 언급해 소원나들이로 함께한 옥 할아버지에게 평생기억에 남을 추억을 선물했다.

앰뷸런스 소원재단을 운영하고 있는 (사)하이패밀리(대표:송길원)는 이번 일을 기회로 “이번 나들이가 병상을 벗어나기 힘든 환자 자신에게 치유의 시간이 될 뿐 아니라 많은 환우들에게도 소원이 이루어진다는 큰 희망이 되었다”고 부울경 지역에서 첫 소원나들이에 지원을 아끼지 않은 고신대병원측에 감사를 표했다.

이번 소원나들이에는 소원재단 김신 이사장 부부와 부울경 본부의 고신대병원 김영대 원목실장이 자원 봉사자로 참여하고 의료진으로 고신대병원 옥철호 대외협력실장(호흡기내과 교수)가 동행하여 환자를 케어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말기암 환우의 마지막 소원을 이루었어요!”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