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21(금)
 
학교법인 고려학원 이사 였던 이시원 장로의 법적 이사 임기가 남아있어 이시헌 이사를 대신하는 김형대 이사의 인준이 안되고 있다고  한다. 
그래서 강영안 이사장이 지난 주 경주에서 열린 전국장로회 수련회에서 이시원 이사에게 총회에 써 준 각서에 의거, 이사 사표를 종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시원 이사가 2015년 4월 16일자로 소급해서 사표를 써 줄 것인지 아니면 현재 시점에서 사표 일자를 적고 사표를 낼 것인지 여부에 따라 이사장 선출 과정에서의 불법성 여부가 논란이 될 수 있다. 
한편, 총회장 김철봉 목사는 강영안 이사장에게 전화로 일련의 사태에 대해 교회와 교단 앞에 통큰 사과문을 교단지에 게재할 것을 권고하였으나 강 이사장은 오히려 ‘전국교단 지도자(목사, 장로)에게 드리는 글’이라는 사과문도 아닌 자신의 해명성 광고를 교단지에 올렸다가 사과의 뜻이 약하다고 하여 다시 문구를 수정하는 헤프닝이 벌어졌다는 소식이다. 이것은 총회와 재판국에 사건 무마용 광고일 수 있다고 교단 내 인사들의 여론이 자자하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총회장, 강영안 이사장에 사과문 게재 권고 요청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