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11-29(화)
 


여성 신도들에 대한 준강간 혐의 등으로 10년을 복였했던 JMS 정명석이 또 성범죄 혐의로 피소됐다. 지난 16일 광화문 변호사회관에서 ‘JMS 교주 정명석 출소 후 성폭력 피해자 기자회견’이 개최됐다. 이 자리에는 영국 국적의 입 메이플 잉 퉁 후엔(29)씨가 참석해 정 씨를 상습준강간·상습준강제추행 등 혐의로 경찰청에 형사고소장을 접수했다고 밝혔다.

메이플씨는 18살이던 2011년 홍콩에서 신도가 됐고, 정 씨가 출소한 2018년 충남 금산에 소재한 JMS 수련원에서 2021년 겨울까지 정 씨에게서 상습적으로 준강간, 준강제추행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했다. 성추행 7회, 유사간음 6회, 간음 2회 등이었다고 한다.

메이플씨는 “JMS에 속아 신도가 된 후 이상하고 혼란스러운 상황의 연속이었다. 정명석은 메시야가 아니고 사이비 종교라는 것을 깨달았다”며 “고소하는 이유는 더 이상 나같은 피해자가 없도록 하기 위함”이라고 주장했다. 고소 대리인 정민영 변호사(법무법인 덕수)는 “진술이 대단히 구체적이고 일관되어 있다. 그 일을 경험치 않은 이들이 도저히 만들 수 있는 일이 아니었다”고 했다.

 

 

 

한편, JMS 측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기자회견에서의 이 같은 주장이 사실이 아니거나 왜곡·과장된 것이라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JMS 정명석, 또 성범죄 혐의 피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