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11-30(수)
 

 

 

기독교반성폭력센터(센터장 방인성 박유미)가 2021년 상담통계를 조사한 결과 “목회자와 선교단체 리더, 교수 등 권위를 가진 그룹에 의한 성폭력 피해가 45건 중 30건(66%)을 차지했다”고 밝혔다.

센터에 따르면 지난 한 해 총 45건의 성폭력 사건이 접수됐다. 피해자가 지목한 가해 대상자의 교회 내 직분으로는 담임목사가 13명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부목사와 전도사 등 부목회자(8명), 선교단체의 간사나 선교사 등 리더(6명), 신학교 교수(3명) 등의 순이었다. 센터 관계자는 “전문적이고 권위를 가진 종교 지도자의 힘이 어떻게 악용될 수 있는지 보여준다”고 분석했다.

센터는 가해자들을 치리할 교회법이 미비한 점이 아쉽지만, 최근 들어 각 교단이 성폭력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는 점을 환영했다. 기독교한국침례회는 성폭력 가해자를 제명한 데 이어, ‘성폭력 대책기구’를 구성하는 안건을 통과시켰고, 기독교대한감리회는 교단헌법 범과 종류에 ‘성폭력’을 포함시켰고, 한국기독교장로회는 목사 안수 과정에 양성평등과 성폭력 예방 교육을 의무화 시킨 점을 예로 제시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교회 성폭력 가해자 66%가 목회자⦁선교단체 리더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