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7-01(금)
 

 

 

마지막에 웃는 자가 진정으로 웃는 자다.

2021년 한 해는 전염병과 전쟁을 치르다가 덧없이 넘어 갔다.

새로운 코로나 변이 바이러스가 계속 심화될 경우 2022년에도 사회 전반적으로 긴장을 늦추어서는 안 되는 해가 될 것이다. 한 조사기관에 따르면 지난 2년간 코로나로 인해 한국교회 작은 교회 약 7천개가 사라졌다고 한다. 처음 겪은 일이라 교회 부흥은 커녕 작은 교회들이 매우 고통을 당하거나 없어지고, 작은 교회끼리 합병하는 시도를 했다. 새해 2022~2023년 사이에도 중간층 교회들이 차츰 붕괴가 시작될 조짐이 보이기 시작했다.

지난 10월에 있었던 어느 노회 재정 현황을 봐도 노회 상회에 내는 부담금 미수금만 보아도 약 4천여만원이 미납됐다. 이렇게 가증된다면 한국교회의 2022년은 더욱 어두워질 가능성이 짙어졌고, 중간층이 붕괴될 조짐이 보이기 시작할 수도 있다고 목회자 대다수가 걱정을 하고 있다.

한국교회 역시 이미 메가 처치는 이제 서서히 감소 추세를 보이기 시작하였고 증간층 교회들 마저 감소 현상을 보이고 있다. 코로나 새로운 변이 오미크론바이러스가 차츰 심화 되고 약 2만명 가까운 확진자로 질병 관리청이 발표하는 것을 볼 때에 교회 역시 교인들이 교회 출석은 더욱 어려워지고 헌금도 급격히 줄어든 현상이 전망된다. 한국교회 그 찬란하던 부흥의 일천만명을 자랑하던 시대는 붕괴 현상을 보여 반토막이 되지 않는다고 어느 누가 장담하겠는가?

특별히 한국교회가 해외 선교국 2번째로 세계에서 자랑하였지만 이제 해외 선교사들의 지원비가 줄어 20%가 이미 철수하고 임지가 없어 생존 기반이 흔들린다는 보고가 있다. 국제와이즈멘클럽, 한국기독실업인회, 한국기드온캠프의 개체 수가 급격히 줄어들어 해체되는 단체들이 늘어만 가고 있는 현상이 코로나가 몰고 온 결과이다. 이 전염병이 언제 종식 될 것인지는 의료전문가도 예측하지 못하는 실정이다.

더구나 정치계의 대선이 불과 3개월 밖에 남지 않아 대한민국은 그야말로 혼돈의 길을 가고 있다. 한국교회는 전염병 감염 소식이나 대선이란 큰 기둥 앞에 헤쳐 나갈 길이 보이지 않지만, 그래도 하나님은 우리에게 이 고난을 극복할 밝은 길을 열어 줄 것으로 믿어 의심치 않는다. 먼저 한국교회 지도자들이 겸손히 하나님 앞에 엎드려야 한다. 미스바의 광장에 모여 이스라엘 백성이 회개한 것처럼 통회하고 죄를 자복 할 때 가능할 것이다.

어느 시인이 말했듯이 종소리가 멀리 들리기 위하여 종은 더 아파야 한다고 했다. 영국의 극작가 세익스피어는 “세상의 일은 시작도 중요하지만 끝이 더 중요하다. 마지막에 웃는 자가 진정으로 웃는 자”라고 했다. 2022년 새 날을 주시는 것은 어제의 연장 선상이 아니라 새 일, 새 생각을 하라는 하나님의 명령이다. 우리는 그리스도인으로 날마다 변화되어야 하기 때문이다. 과거의 것은 버리고 주님이 원하시는 새로운 자리로 나아가야 한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2022년 한국교회 미래는 어둡기만 할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